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산인삼약초연구소, 베트남 수출 확장 ‘잰걸음’

임한솔 기자 hancho@cctoday.co.kr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12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6일 16시 47분
현지 바이어 초청 수출전략간담회
소공인 수출 지원·브랜드 정비

(재)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소장 차선우)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지난 4일 베트남 현지 유통법인을 운영하는 이현석 대표를 초청, ‘베트남 수출 전략 수립 간담회’를 개최했다.

차선우 연구소장과 금산군청 인삼약초과 곽병국 팀장, 중부대학교 도은수 교수, 삼장협동조합(대표 서병희)을 비롯한 금산인삼 소공인 13개 업체, 소공인 지원 관련 담당자 등 20여 명이 참석해 토론을 나눴다.

이현석 대표는 베트남의 사회적, 경제적 여건과 수출시장 설명과 함께 “앞으로 유통업 중심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베트남 유통 기업의 대형 유통점 및 편의점, 기업형 슈퍼마켓 등 유통점 확대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금산의 많은 소공인이 개별적으로 베트남에 진출하기보다 먼저 베트남 유통의 성격과 특성을 반영해 유통 브랜드의 형성과 협업 중심의 마케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중부대 도은수 교수는 “금산인삼의 새로운 수출 출구전략이 필요한 시점으로 산학연관의 유기적인 활동을 통해 가장 효율적인 수출방법을 도출하고 금산의 300여 식품 제조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와 지원이 필요함”을 강조하면서도 “금산군의 대표적 공동브랜드인 ‘금홍’은 대부분의 소공인 참여가 어렵기에 수출 활성화를 위한 브랜드 정비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지성훈 소공인특화지원센터장은 “보다 적극적인 소공인 수출 활성화 및 촉진을 위해서는 관세 및 물류비, 해당 국가의 식품유통 허가에 소요되는 비용 지원 등의 상설 지원과 수시 해외 바이어 초청을 통한 해외 시장 상황과 판도를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 센터장은 이와 관련해 “1인 경영체가 대부분인 소공인의 수출과 제품판매역량 강화를 위해 국내외 바이어 발굴 및 인삼 제품 판매촉진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재)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와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지난주 소공인과 연계해 베트남과 인삼 10t 수출계약을 완료했다. 정식 통관절차를 거친 수출금액은 80만 불이다.

차선우 소장은 “인삼 제품 수출을 위한 해당 국가의 다양한 사회적 환경과 경제적 여건을 고려한 수출 전략이 필요한 시점에서 이번 간담회는 시사점이 크다”며 “베트남의 경우 금산인삼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만큼 중대형 마트 입점을 통한 시장 확대 전략을 수립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금산=임한솔 기자 hancho@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