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안신도시 ‘숙원’ 친수2초등학교·서남4중 신설 여부 7일 심사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5일 19시 42분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 7일 친수2초·서남4중 심사
2주뒤 결과…대전교육청 “학생 적정배치·교육여건 위해 필요”
메인01.jpg
사진 = 연합뉴스
도안신도시 주민숙원사입인 가칭 ‘친수2초등학교’와 ‘서남4중학교’ 신설 여부를 놓고 교육부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친수2초와 서남4중 신설은 2016년 ‘적정규모 학교 육성정책’ 기조와 갑천친수구역 3블록 분양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서 재검토 결정이 내려졌었다.

5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친수2초와 서남4중의 신설 여부에 대해 7일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 심사가 열린다. 심사 결과는 2주 후에 공개된다.

2021년 9월 개교 목표인 친수2초는 일반 18학급, 특수 1학급으로 총 19학급 규모이며, 서남4중은 일반 33학급, 특수 1학급 총 34학급 규모로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세웠다.

사업비는 친수2초의 경우 학교용지 무상공급으로 시설비 137억원이, 서남4중은 학교용지비 160억원, 시설비 208억원 총 368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다.

현재 도안신도시 개발과 함께 학령인구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학교 신설에 필요했던 당위성은 확보했다.

친수2초를 설립하지 않고 학생을 도안초와 도솔초로 분산배치 할 경우 초과밀 학교가 예상되고, 친수구역 개발에 따라 4차선이 추가조성되면서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환경 조성을 위해 학교 신설이 필요하다는 게 시교육청의 입장이다.

갑천친수 구역의 경우 공영개발로 학교용지가 무상 공급 된다는 점도 설립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도안지역 학생의 적정배치와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서남4중 신설도 필요한 상태다.

도안신도시 지역은 저연령 인구밀도가 높다.

초등학교 취학대상자까지 학령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인근 학교군에도 대규모 공동주택 개발이 진행돼 해당 학교군으로 학생을 분산배치하면 학생 과밀화를 초래하게 된다.

그러나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통과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교육부는 친수1초 부지에 초등학교와 중학교가 통합된 형태인 초·중통합학교 신설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교육청은 학교신설부지의 부족한 면적과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환경을 이유로 분산 설립을 원하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친수1초 부지 면적은 통합학교를 짓기에 부족한 데다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환경을 위해 분산 설립이 필요하다”며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 추진으로 당위성이 확보된 만큼 서남4중 친수2초 설립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