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통령 불참에 대전 균형발전박람회 시도지사들 안온다

반쪽행사 전락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5일 18시 59분
대통령 불참하자, 대전 제외 17개 시·도지사들도 ‘불참’ 통보
정부 측 참석자 한명도 없어…“충청권 홀대 지나쳐” 비판 거세

국가균형발전위원회.jpg
▲ ⓒ연합뉴스
대전에서 6일 열리는 '2018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에 문재인 대통령이 불참하자 애초 참석 예정이었던 17개 시·도지사 중 대전시장(주최자)을 제외한 전원이 불참하는 등 반쪽짜리 행사로 전락하게 됐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으로 주최한 '2018 대한민국 균형발전위원회'는 6일부터 8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국가단위 행사로 열린다.

2004년 박람회 시작 이래 충청권에서 처음 개최되는 이번 박람회에 문 대통령과 17개 시·도지사들이 개막식에 참석해 행사를 축하하는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지난달 30일 청와대에서 시·도지사 간담회가 급하게 열리면서 이번 박람회에 문 대통령이 불참하는 것으로 결정되자, 애초 참석 예정이었던 17개 시·도지사들이 불참을 통보했다.

더욱이 같은 충청권인 충남도는 양승조 지사 대신 나소열 정무부지사가, 충북도는 이시종 지사 대신 한창섭 행정부지사가, 세종시는 이춘희 시장 대신 국장급이 참석키로 해 국가단위 행사에서 동네 행사로 전락했다.

박람회가 시작된 2004년부터 개막식에 대통령이 참석하는 주요 행사로 유지해 오다 지난해 부산에서 열린 박람회부터 문재인 대통령 대신 이낙연 총리가 참석했다.

부산 박람회때는 그나마 이낙연 총리가 참석하자 17개 시·도지사들도 참석해 그런대로 이전 행사 수준의 품격을 유지했다.

그러나 대전 박람회에는 총리마저 불참하는데다 공동주최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마저 교체 대상이라는 이유로 불참을 통보하면서 정부 측 참석자가 한 명도 없는 최초의 행사가 됐다.

균형위는 이번 행사를 준비하면서 6일 개막식에 대통령이나 총리가 참석하고 17개 시·도지사들이 함께 하는 귀빈 오찬을 준비해 소통과 공감의 장을 마련하려고 했다.

또 이번 박람회에 지역 혁신가들과 학자들도 대거 참석할 예정이어서 시·도지사들과 소통의 장을 마련하려 했으나 시·도지사들이 불참하자 의전의 격도 낮추고 행사내용도 축소했다.

균형위 관계자는 "정부 스스로 박람회 격을 낮추고 힘을 빼니 시·도지사들도 동조하는 것"이라며 "그동안 열심히 준비했는데 대통령도, 총리도, 시·도지사들도 불참해 폭탄맞은 분위기"라고 전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각계에서 문재인 정부에는 '지역이 없다'는 비판이 일면서, 특히 '충청권 홀대가 정도를 넘어선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을 반대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외면해온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도 박람회에 참석한 것과 비교할 때 문재인 정부가 지역, 특히 충청권을 외면하고 있다는 주장이 지역 정치권에서 강하게 일고 있다.

충청권 중진 야당 의원은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박람회에 대통령은 고사하고 총리나 행사를 주관하는 장관마저 불참하는 것은 충청권을 무시하는 차원을 넘어선 것으로 충청인의 한사람으로 분노할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야당 충청권 의원들을 중심으로 이번 사태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이번 정부가 말로만 지방분권을 강조한 민낯을 보여주는 증거라며 국회차원에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박명규기자 mkpark041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