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천 대형 할인점 낙지에서 ‘의문의 물질’

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5일 20시 05분
기생충 혹은 낙지 정소 추정

▲ 제천의 한 대형 할인점이 판매한 생낙지에서 기생충으로 추정되는 흰색 물질이 나와 논란이다. 독자 제공
제천의 한 대형 할인점이 판매한 생낙지에서 기생충으로 추정되는 흰색의 물질이 나와 논란이다. 제천 신백동에 사는 A(42·여) 씨는 지난 4일 오후 강제동에 있는 대형 할인점에서 생낙지를 사다 집에서 요리를 하던 중 깜짝 놀라 소스라쳤다.

방금 산 생낙지에 회충처럼 생긴 10여 마리가 붙어 꿈틀대고 있었기 때문이다. A 씨는 “처음에는 팽이버섯처럼 보였지만 꿈틀대는 게 기생충같이 보여 할인점에 찾아갔다”고 말했다.

이 할인점은 낙지 상태를 확인한 후 “회처럼 날로 먹지 않으면 인체에는 해가 없다”고 설명하면서 A 씨에게 낙지값 전액을 돌려줬다.

할인점 제천점 관계자는 “납품 업체에 물어보니, 기생충(고래회충)이 아니라 낙지 정소(정자)라고 확인해줬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할인점의 본점 관계자는 “기생충인지 정소인지는 확인 중”이라며 “생물에는 기생충이 얼마든지 나올 수 있는 데다, 혹시라도 기생충으로 밝혀져도 법적으로는 이물질로 분류되지 않아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제천=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