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일 방북…“문재인 대통령 친서 휴대”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제4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4일 20시 00분
정의용 방북 관련 브리핑 “김정은 위원장 면담 미정”
비핵화·평화정착 협의예정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4일 “이번 방북때 문재인 대통령 친서를 휴대할 계획이지만 김정은 국무위원장 면담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정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방북 관련 브리핑을 갖고 "특사단은 이번 방북을 통해 북측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방북 목적에 대해 밝혔다.

정실장은 "9월 중 평양에서 개최키로 이미 합의한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 일정과 의제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판문점 선언 이행을 통해 남북관계를 발전 진전을 위해 여러 가지 방안과 협의를 진행해 9월 정상회담에서 더욱 구체적 협의가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방안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문 대통령의 친서를 휴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 어제 밝혔듯이 지금은 한반도 평화정책에 매우 중요한 시기다. 한반도 평화는 안전한 비핵화와 함께 할 것"이라며 "특사단은 이를 명심하고 국민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특사단은 5일 오전 특별기편으로 서해 직항로로 방북한 뒤 오후 늦은 시간까지 평양에 체류하며 북한 지도자들과 대화할 예정"이라며 "서울 귀환 후 가능한 빠른 시간 안에 국민께 결과를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과 면담 여부에 대해서는 "확정되지 않았고, 평양 도착 후 세부 일정이 결정될 것"이라며 "미국과는 늘 정보를 공유하고 긴밀히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