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순신 그리고 고금도 통제영

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4일 20시 00분
순천향대 이순신연구소는 오는 10일 오후 전라남도 완도에 위치한 장보고기념관에서 '고금도 통제영과 조명수군 활동 재조명 국제학술 세미나'를 주관한다고 밝혔다.

순천향대 이순신연구소와 완도문화원이 주관하는 이번 세미나는 이순신의 고금도 주둔 7주갑을 맞아 통제영으로써의 고금도를 재조명하고 조명 연합수군의 주둔지로서의 위상 확인 및 한중 우호관계 정착, 고금도 이순신 유적 발굴 및 활용 방안 강구 등을 목적으로 '이순신과 진린 420년만의 재회'라는 대주제로 열린다.

첫 번째 주제발표를 맡은 제장명 순천향대 이순신연구소장은 '이순신의 수군재건 활동과 고금도 통제영'이라는 주제로 명량해전 이후 빈약한 전력의 조선 수군은 고금도 통제영에서 5개월간 수군재건에 힘써서 전선 60여 척과 7천여 명의 병력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고, 이는 이순신의 주도하에 전라도 서남해안 지역민들의 희생덕분이라고 분석했다.

이러한 성과를 토대로 명 수군과 대등한 연합작전을 수행하면서 노량해전 등 주요 해전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고 역설한다.

두 번째 주제발표에서는 진금동 중국 광둥성 진린문화연구회 부회장은 '항일총수, 민족의 영웅-명나라 진린(陳璘) 장군을 기리며-'라는 주제발표에서 기존 연구자들에게서 발표되지 않은 진린의 일대기를 처음으로 상세하게 소개한다.

특히 중국에서는 진린이 참가한 노량해전이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고대 8대 해전’ 중의 하나로 평가되며, 조선의 이순신은 ‘세계사상 10대 걸출한 장교’로 평가되고 있다고 강조한다.

한편 주제발표에 이어 종합토론에서는 전북대학교 사학과 하우봉 교수가 좌장을 맡고 지정토론자로 송은일 박사(전남대 이순신해양문화연구소), 박현규 교수(순천향대학교 중문과), 김재명 박사(종로구청 동관왕묘담당 팀장), 김만호 박사(광주전남연구원 연구위원), 김병호 이사장(여수지역사회연구소) 등이 참여하여 열띤 토론을 벌인다.

또 세미나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이순신 선양단체로서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사)이충무공호국정신선양회 이석근 이사장을 비롯한 이순신선양기관장과 완도군민, 전국의 문화원 관계자, 이배사 등 이순신관련 단체 및 개인연구가, 역대 가리포첨사 후손, 중국 진린 도독 후손 등 2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제장명 순천향대 이순신연구소장은 "전라남도 완도는 임진왜란 시기 충무공 이순신이 주둔한 삼도수군통제영으로, 명나라 수군 도독 진린과 함께 전쟁을 승리로 이끈 호국의 현장"이라며 "7주갑을 맞아 그날의 의의를 되새기고자 한중국제학술세미나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