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승환, MLB 진출 후 첫 연타석 홈런 맞고 3실점

블론세이브 했으나 타선 도움으로 승리투수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4일 08시 36분
오승환, MLB 진출 후 첫 연타석 홈런 맞고 3실점

블론세이브 했으나 타선 도움으로 승리투수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투수들의 무덤'에서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으로 연타석 홈런을 두들겨 맞았다.

오승환은 4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1이닝 동안 홈런 두 방으로 3실점했다.

오승환이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연타석 홈런은 물론 한 경기 홈런 두 방을 맞은 것은 처음이다.

이날 오승환은 콜로라도가 7-5로 앞선 8회초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브랜던 크로퍼드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헌터 펜스는 1루수 파울플라이로 처리해 가볍게 이닝을 마치는 듯했다.

그러나 2사 후 악몽이 찾아왔다.

고키스 에르난데스를 상대로 볼카운트 0-2에서 몸맞는공을 내준 것이 화근이었다.

대타로 나선 앨런 핸슨에게 한가운데 빠른 볼을 던졌다가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동점 2점홈런을 맞았다.

오승환은 또 대타로 나선 크리스 쇼에게도 우중월 1점홈런을 맞아 7-8로 역전을 허용했다.

오승환은 후속타자 오스틴 슬레이터를 삼진으로 잡아 힘겹게 불을 껐다.

오승환이 역전을 허용했으나 콜로라도 타선은 8회말 3안타를 집중시켜 2득점, 9-8로 다시 전세를 뒤집었다.

오승환은 블론세이브를 기록했으나 타선의 도움으로 승리투수가 되며 시즌 6승 3패 3세이브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2.44에서 2.83으로 올라갔다.

샌프란시스코는 이날 선발투수로 나선 매디슨 범가너가 5이닝 동안 홈런 세 방을 맞는 등 8안타로 7실점(6자책)하고 무너졌다.

shoeless@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