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 민생연석회의 가동 준비 착수…'민생 제일주의' 천명

남인순 최고위원 주도…"소상공인·노동계 등 여러 단체 만나 의견 들을 것"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02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2일 09시 16분
▲ [연합뉴스TV 제공]
▲ [연합뉴스TV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 민생연석회의 가동 준비 착수…'민생 제일주의' 천명

남인순 최고위원 주도…"소상공인·노동계 등 여러 단체 만나 의견 들을 것"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민생 제일주의'를 천명하며 민생 현안을 적극적으로 챙길 민생연석회의 가동 준비에 본격 착수했다.

민생연석회의는 지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시절 김상곤 위원장이 이끌던 혁신위원회가 당헌에 규정하고 설치한 기구지만, 을지로위원회 등과 역할이 겹쳐 제대로 운영되지는 않았다.

이해찬 대표는 당대표 경선 기간 민생경제연석회의를 가동하겠다며 이 기구를 언급했고, 당대표 취임 일성으로 "제일 방점을 둘 것"은 민생경제연석회의의 조속한 구성이라고 밝혔다.

이 기구를 통해 노동·고용 문제, 민생 현안들을 정부는 물론 시민단체 혹은 노동계와 함께 풀어나가겠다는 구상이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최근 남인순 최고위원에게 기구 운영 전반을 맡기기로 결정했다. 남 최고위원은 전당대회 기간 이 대표와 마찬가지로 민생연석회의 운영을 핵심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2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헌당규상 민생연석회의는 공동의장을 포함해 14명 내외의 위원으로 구성하되 그 절반은 외부 인사로 꾸려진다.

당내 위원으로는 당대표, 최고위원 1명, 전국노동위원장, 전국농어민위원장,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장, 전국직능대표자회의 의장, 사무총장이 참여한다.

의장은 당대표와 외부 인사 중 1명이 공동으로 맡는다.

현재 사무총장, 전국노동위원장 등 당내 위원 다수가 공석이기 때문에 남 최고위원은 일단 외부 인사 구성에 초점을 두고 큰 틀을 잡은 뒤 최고위원회의에 공식 안건을 올릴 계획이다.

남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민간 부문이라도 먼저 채우며 속도감 있게 추진하려 한다"며 "을지로위원회 등 그동안 민생 관련한 실무를 했던 분들과도 협의하고 다양한 의견을 들으며 탄탄하게 사전 준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외부 인사 구성에 대해서는 "의견을 수렴해야 해 아직 검토 중인 단계로, 소상공인이나 노동계 등 여러 현장 단체를 만날 것"이라며 "(외부 인사 공동의장은) 민생 현장의 의견을 두루 수렴할 수 있는 분을 찾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민생연석회의를 통해 2년 차로 접어든 문재인정부가 민생을 가장 우선순위로 챙기도록 하고, 당이 이를 확실하게 뒷받침한다는 의지를 확고히 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정부 및 여러 단체와 머리를 맞대 민생 현안을 발굴하는 것은 물론 해결책을 찾고 이에 대한 대국민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핵심 당원들을 상대로 한 교육·연수를 늘려 '민간 메신저' 역할을 맡기겠다는 계획도 거론된다.

남 최고위원은 "민생연석회의 가동은 민주당이 '민생 제일주의'를 천명한다는 의미"라며 "민생 현장과의 소통이 정례화되고 중요한 입법과제들에 민생 주체들의 의견이 반영돼 무게가 실리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