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통령 "강력한 적폐청산으로 정의 한국 만드는 게 시대정신"

당정청 전원회의…"국민주권회복·공정경제·한반도경제공동체 구현"
"양극화·불공정사회·남북관계 파탄에서 우리 정부 출발"
"대통령과 정부 의지만으로 못가…당정청, 공동운명체 되어야"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01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1일 12시 12분
▲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8.9.1 hkmpooh@yna.co.kr
▲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8.9.1 hkmpooh@yna.co.kr
▲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18.9.1
    hkmpooh@yna.co.kr
▲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18.9.1 hkmpooh@yna.co.kr
▲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 입장하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2018.9.1   hkmpooh@yna.co.kr
▲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 입장하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2018.9.1 hkmpooh@yna.co.kr
문대통령 "강력한 적폐청산으로 정의 한국 만드는 게 시대정신"

당정청 전원회의…"국민주권회복·공정경제·한반도경제공동체 구현"

"양극화·불공정사회·남북관계 파탄에서 우리 정부 출발"

"대통령과 정부 의지만으로 못가…당정청, 공동운명체 되어야"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우리가 함께 이뤄내야 할 시대적 소명은 분명하다"며 "강력하고 지속적인 적폐청산으로 불의의 시대를 밀어내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이낙연 국무총리를 포함한 국무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대한민국은 지금 대전환기를 맞고 있다. 설령 우리 정부와 생각을 달리하는 분이라 해도 지금 대한민국이 근본적인 변화 시기 속에 있다는 사실 만큼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시대적 소명은) 국민주권을 되살리고 국가권력의 공공성을 회복하고, 성장동력을 되살리는 한편 배제·독식의 경제가 아니라 공정·상생의 경제, 소수가 부를 독점하지 않고 다 함께 잘사는 경제를 이루는 것"이라며 "한반도의 완벽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그 토대 위에서 한반도 경제공동체라는 신경제지도를 그리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분명한 시대정신이지만 지금까지 걷지 않았던 새로운 길이어서 어느 하나 어렵지 않은 과제가 없다"며 "대통령과 정부의 의지만으로 갈 수 있는 길이 아니며 당정청이 함께 소통·협력하면서 공동운명체가 되지 않으면 해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은 피땀으로 짧은 기간에 경제발전과 민주화라는 놀라운 성취를 이뤄냈지만, 한편으로 압축성장의 그늘이 짙어졌고 어느덧 국민의 삶을 짓누르게 됐다"며 "양적인 성장만을 추구하는 가운데 소득 불평등과 양극화가 극심해졌고, 이제 성장동력마저 잃게 됐다"고 지적했다.

또 "특권·반칙이 난무하는 가운데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않은 사회가 되고 말았고, 국가권력은 국민을 위한 게 아니라 사익을 추구하는 수단으로 전락했다"며 "남북관계는 파탄 나 북한의 핵 위협 속에서 전쟁의 먹구름이 가득한 나라가 됐다. 이게 나라냐고 국민들이 절규했던 바로 그 지점이 우리 정부의 출발점"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이 자리는 사상 최초의 당정청 전원회의로, 그만큼 우리가 맞는 상황이 엄중하기 때문에 마련한 자리"라며 "당정청이 일체감을 갖고 국정의 동반자로 함께 나아갈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하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