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력 아쉬웠던 한일전…엠넷 '프로듀스48' 3.1% 종영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9월 01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9월 01일 12시 12분
▲ [엠넷 제공]
▲ [엠넷 제공]
▲ [엠넷 제공]
▲ [엠넷 제공]
화력 아쉬웠던 한일전…엠넷 '프로듀스48' 3.1% 종영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아이오아이와 워너원을 탄생시킨 엠넷 대표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의 세 번째 시즌 '프로듀스48'이 이전에 비교하면 아쉬운 파급력을 보이며 막을 내렸다.

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방송한 '프로듀스48' 시청률은 3.1%(유료가구)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에서는 최고 시청률이다.

전날 파이널 생방송을 통해 '국프'(국민프로듀서)의 선택을 받은 12명의 멤버는 장원영, 미야와키 사쿠라, 조유리, 최예나, 안유진, 야부키 나코, 권은비, 강혜원, 혼다 히토미, 김채원, 김민주, 이채연이다. 이들은 '아이즈원'이라는 이름으로 '글로벌 아이돌'로서 세계 무대를 누비게 된다.







'프로듀스48'은 국내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을 대표하는 '프로듀스101'과 일본의 대표 걸그룹 AKB48이 만나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됐다.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답게 시작부터 논란도 적지 않았다.

일부 일본인 참가자의 극우 성향을 주장하는 인터넷 게시글이 줄을 이었고, 첫 방송부터 심하게 두드러진 한일 연습생 간 실력 차이를 우려하는 시청자도 많았다. 한류 음악의 대표 주자인 K팝(K-POP)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가운데 아이돌 육성 시스템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셈이니 득보다 실이 많은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이전 시즌들을 봤을 때 방송 전부터 제기되는 다양한 논란은 프로그램 흥행에 도움이 되는 측면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시즌은 그렇지 못했다.

이전 시즌의 논란은 참가자의 인성이나 태도, 부정행위 등과 관련된 것이 주를 이뤄 시청자들이 자신이 응원하는 연습생을 더 적극적으로 응원하고 보호하게 하는 촉매제가 됐다.

그러나 이번에 국민적 감수성이 얽힌 논란은 적지 않은 시청자가 진입조차 하지 않게 만들었고, '기본기'가 다른 상태에서의 경쟁에 흥미를 잃은 시청자도 많았다.

아울러 지하철이나 옥외광고까지 불사할 정도로 화력이 센 보이그룹의 여성 팬덤에 비교해 걸그룹의 팬덤은 약할 수밖에 없는 근본적인 약점도 있었다. 더군다나 그 팬덤 중에서도 일본 AKB48을 좋아하는 국내 마니아층이 투표에 주력하면서 대중적인 척도와는 멀어진 측면이 있다.

물론 이러한 해석은 어디까지나 이전 시즌과의 비교에 국한된 것이다.

'프로듀스48'은 1회 시청률 1.1%에서 시작해 3회 만에 2%대로 진입, 줄곧 그 시청률을 지켰고 마지막에는 3%를 넘겼다. 금요일 심야 방송임을 고려하면 준수한 성적이다. 다만, 시즌1은 4%대, 시즌2는 5%대를 찍었다.

이밖에 CJ ENM이 집계하는 지수이긴 하지만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에서 9주 연속 1위를 차지했고, 국내를 넘어 일본에서도 '시청열 랭크' 일간차트 1위, BS스카파 '방영 프로그램 주간 베스트3'에 들며 성과를 거뒀다.

한편, 다른 금요예능 중에서는 MBC TV '나 혼자 산다'가 10.7%-14.1%, SBS TV '정글의 법칙'은 9.7%-12.6%를 기록했다. KBS 2TV '거기가 어딘데??'가 2.6%-1.7%로 종영했고, 전날 처음 전파를 탄 tvN '300'은 1.2%(유료가구)의 시청률로 출발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