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하루 앞당겨 1일 애리조나전 출격

잭 그레인키와 선발 맞대결 가능성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30일 08시 01분
류현진, 하루 앞당겨 1일 애리조나전 출격

잭 그레인키와 선발 맞대결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류현진(31·LA 다저스)의 등판 일정이 하루 앞당겨졌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30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 게임노트를 통해 31일 시작되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 4연전 선발 로테이션을 발표했다.

다저스 구단은 게임노트에서 31일 첫 경기에는 리치 힐, 9월 1일에는 류현진, 2일 클레이턴 커쇼, 3일 워커 뷸러를 각각 예고했다.

당초 예정에서 커쇼와 류현진의 등판 순서가 바뀌었다.

이에 따라 류현진은 지난 27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등판 이후 나흘 휴식을 취하고 다시 마운드에 오른다.

다저스 구단은 커쇼와 류현진의 등판 일정을 바꾼 것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하지 않았으나 커쇼를 6일 뉴욕 메츠와의 경기가 아닌 8일 콜로라도 로키스에 내보내기 위한 조정으로 관측된다.

콜로라도와 애리조나는 나란히 72승 60패를 기록하며 현재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공동 1위에 올라 있다.

공동 1위에 1게임 차로 뒤진 다저스(71승 61패)가 6년 연속 서부지구 1위를 차지하기 위해선 두 팀과의 맞대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류현진은 통산 애리조나 경기에 12차례 등판해 3승 3패 평균자책점 3.90을 기록했다.

올해는 2차례 등판했으나 부진했다.

시즌 첫 등판인 지난 4월 3일 피닉스 원정경기에서 3⅔이닝 동안 5안타와 5볼넷을 허용하며 3실점 했고 5월 3일 경기에서는 2회에 사타구니 부상을 당하고 교체됐다.

이번 경기에서 류현진과 맞대결을 벌일 투수는 사이영상 수상자 출신인 잭 그레인키가 유력하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다저스에서 류현진과 한솥밥을 먹었던 그레인키는 이제 애리조나의 에이스로 활약하며 올 시즌 13승 8패 평균자책점 2.93을 기록 중이다.

류현진은 당초 예정대로 2일 경기에 나서면 패트릭 코빈(10승 5패, 평균자책점 3.15)과 선발 대결을 벌일 전망이었다.

일정 조정으로 리그 정상급 투수와 대결하게 됐지만, 류현진이나 다저스 입장에서는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다.

shoeless@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