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OC 예산 ‘다이어트’…대전건설업계 고사 위기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29일 18시 59분
정부, 내년도 신규 사업 최대한 억제… 투자 감축기조 고수
대전지역 올 공공공사 발주 1172억… 전년대비 34% 급감

건설현장.jpg
공공공사 일감부족으로 대전건설업계의 한 숨이 깊어지고 있다.

건설사들마다 민간·주택사업 분야에서도 활개를 피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차원의 SOC사업 예산 감축 등 악재가 더해지고 있다.

29일 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에 따르면 지난해 지역 공공공사 발주 건수는 285건을 기록했지만, 올해는 현재까지 198건으로 부진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

세부적으로 올해 대전 관내 공공공사 발주(토목·건축·조경)건수는 143건으로 지난해 대비 23.3%가 증가했지만 금액은 1172억 8100만원으로 지난해(1779억 1100만원)보다 34% 감소했다.

주목할 점은 10억원 미만 공공공사 발주가 현저히 줄어들었다는 점이다. 지난해 10억미만 공공공사(515억 8500만원)가 총 271건으로 123개 업체가 낙찰받으며 전체업체 수(239개사) 대비 51.4%가 수주했다.

반면 올해는 이달 말 기준 10억미만 공공공사(454억 8500만원) 발주 건수가 160건으로 부진하며 전체 249개사 중 35.7%인 89개 업체가 낙찰을 받았다.

공공공사 수주 적격심사를 통과할 수 있는 업체를 감안한 경우 10개사 중 6개사가 10억 미만 실적을 내고 있는 것이다. 이밖에 올해 현재까지 발주건수도 △10억~20억미만 23건 △20억~30억미만 3건 △30억~50억미만 5건 △50억~100억미만 4건 △100억이상 3건으로 지난해 대비 평균 1/3가량 줄면서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내년에도 신규 SOC사업을 최대한 억제하며 감축기조를 고수한다는 정부의 '2018∼2022년 국가재정운용계획'이 나오면서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내년(정부안) 18조 5000억원을 시작으로 2020년에는 18조원으로 줄이고, 오는 2021년에는 17조 7000억원을 편성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오는 2021년까지 16조 2000억원까지 낮추기로 했던 지난해 계획(2017∼2022년 국가재정운용계획)과 비교하면, 연평균 삭감 폭은 다소 완화됐지만 SOC투자 감축기조는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상황이 이러하자 지역건설업계는 향후 2년 이내로 30%가량의 업체가 문을 닫을 수 있다는 부정적인 견해도 내놓고 있다.

지역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1년간 지역건설업계가 적자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오는 2022년까지 매년 2%씩 SOC사업예산을 삭감한다는 것은 파도보다도 큰 쓰나미가 몰려오는 격”이라며 “중기 계획에서 SOC 예산이 계속 감소하는 것은 고용효과에서도 타격을 입을 수 있기 때문에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