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위기 맞은 건양대…“좋은 예방주사될 것”

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제11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29일 19시 55분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 대책 설명회… “정상화·일류대학 도약 온힘”

최근 교육부 평가가 끝나면서 건양대(총장 이원묵)가 정상화 및 일류대학 도약을 위해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건양대는 28일과 29일 이틀간 논산 창의융합캠퍼스와 대전 메디컬캠퍼스에서 교원과 직원, 조교를 포함한 전 교직원 및 학생을 대상으로 ‘대학기본역량진단 평가결과에 따른 대책 설명회’를 개최해 대학의 현 상황을 구성원들에게 솔직하게 알리고 향후 계획에 대한 공감대를 모으는 자리를 마련했다.

첫날인 28일 오후 논산 캠퍼스에서 진행된 설명회에는 교수 및 직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규환 기획처장이 이번 대학기본역량진단 과정과 결과 그리고 향후 대학의 계획 등을 설명했다.

이규환 처장은 "건양대가 지금까지 많은 국책사업을 수주하고 혁신교육의 모범으로 꼽혔지만 양적 성장에 치우쳐 질적 성장이 다소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고 지적하며 "학생수가 급감하고 대학의 새로운 역할을 요구하는 현재 환경을 비추어볼 때 오히려 이번 계기가 우리 대학에 좋은 예방주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처장은 "앞으로 진행될 교육부 컨설팅과 입학정원 감축에 있어서 교수와 직원, 학생, 노동조합과 교수협의회까지 모든 구성원이 함께 공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3년 뒤 진행될 3주기 평가에서는 반드시 자율개선대학으로 될 수 있도록 대학은 지금부터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이번 평가 결과가 나온 직후 이원묵 총장은 건양대 재학생과 학부모, 전국 자매고등학교 교사, 교내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우편 및 이메일을 보내 이번 평가 결과에 대해 사과의 말을 전하면서 "건양대가 개교 이래 27년간 만들어온 교육 시스템과 인적 자산, 그리고 국가고시 합격률과 취업률 등 교육 성과는 국내 대학사에서 유래없는 것이다. 건양대는 이 정도의 시련에 흔들리지 않고 한층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하는 발판으로 삼을 것"이라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논산=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