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스페이퍼] 오래된 역사, 가까운곳에 있어요

이현우 청소년 시민기자 cctoday@cctoday.co.kr 2018년 08월 29일 수요일 제10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28일 16시 00분
[충청투데이 기획 - Youth Paper]
도심 속 유적지, 우암사적공원을 찾다

태풍이 지나가고 다소 시원해진 주말, 대전 동구 가양동에 위치한 우암사적 공원을 찾았다.

도심에서 멀지않은 곳에 위치한 우암 송시열 사적 공원은 아름다운 자연 풍광과 어우러져 여유로움과 고즈넉한 향기를 내뿜고 있었다. 우암사적공원은 우암 송시열 선생(1607~1689)의 유적지이며, 1991년부터 1997년까지 조성하여 1998년 4월 17일에 개장한 역사적인 공원이다.

제일 먼저 찾아 볼 수 있는 남간정사는 우암 송시열 선생이 제자들을 가르치기 위해 지었던 서당으로 남간이란 '양지바른 곳에 졸졸 흐르는 개울'을 의미하며, 아름다운 풍광과 어우러진 조원유적이 뛰어난 곳으로 현재 대전광역시 유형문화재 제4호로 지정되어 있다.

남간정사를 지나 산책로를 따라 올라가다보면 유물관이 보인다. 유물관에는 우암 송시열 선생의 일생을 살펴볼 수 있는 유물과 문집 등이 전시되어 있으며 일대기를 미디어 자료로 만들어놓은 동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유물관을 나와 홍살문을 지나면 명정문 너머로 조선시대 서원을 재현해 놓은 이직당. 명숙각. 인함각. 견뢰재. 심결재. 남간사 등 주요 건축물들이 보이는데, 푸르른 산에 둘러싸여 명정문에 서서 조용히 시선을 나누며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마음에 평화로움을 얻을 수 있다.

쌀쌀해진 새벽공기와 함께 이른 가을이 찾아온 듯한 요즘, 한옥의 아름다움과 고풍스러운 문화유적의 숨결을 찾아 배롱나무 꽃이 예쁘게 피어있는 우암사적공원을 찾아보는 것도 좋겠다. 사적공원 내 일부 보수공사가 진행 중이니 참고 바란다. 이현우 청소년 시민기자

"이 기사(행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