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서 '2019년도 예산안' 확정

"일자리 창출·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대한 확장 편성"
국립묘지 안장 대상 중 85세 이상 9만5천명…사전심의 추진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28일 08시 24분
▲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예산안 당정협의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2018.8.23
▲ [자료사진=연합뉴스]
문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서 '2019년도 예산안' 확정

"일자리 창출·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대한 확장 편성"

국립묘지 안장 대상 중 85세 이상 9만5천명…사전심의 추진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정부는 2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재하는 국무회의에서 국회에 제출할 2019년도 예산안을 확정한다.

앞서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3일 '2019년 예산안 당정 협의회의'에서 일자리 창출과 사회안전망 확충,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내년도 예산안을 최대한 확장적으로 편성하기로 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그 자리에서 "일자리 예산을 역대 최고치로 확대해 민간 공공기업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구체적인 예산안 내용은 국무회의 개최 후 공개한다.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또는 이와 유사한 명칭을 불법 사용한 경우 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내용의 해외건설촉진법 시행령 개정안도 의결한다.

또 미성년자가 성적(性的) 침해를 당한 경우, 성년이 될 때까지 손해배상청구권의 소멸시효 진행을 유예하는 내용의 민법 개정안을 의결해 국회에 제출한다.

이는 미성년자의 부모 등 법정대리인이 가해자와 관계 등을 이유로 손해배상을 청구하지 않는 경우가 있어, 미성년자가 성년이 된 뒤 스스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보장하기 위한 조치다.

정부는 관세사회가 관세사의 전문분야 및 자격취득사항 등에 관한 정보를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의 관세사법 개정안, 국군부대의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 파견연장 동의안과 아랍에미리트(UAE)군 교육훈련지원 등에 관한 파견연장 동의안도 의결해 국회로 넘긴다.





정부는 아울러, 작년 10월 말 기준으로 국립묘지 안장 대상자 45만여명 가운데 85세 이상이 9만5천여명에 이르는 등 앞으로 4∼5년 내 사망자가 급증할 것으로 보고, 국립묘지 안장 여부에 관한 '사전심의 제도'를 도입하는 내용의 국립묘지법 개정안을 의결한다.

국립묘지 안장 대상자 가운데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범죄경력이나 병적(兵籍) 이상이 있는 경우 현재는 사망 후에 안장 여부를 심의하지만,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사망 전에 심의해 미리 알려줘 장례 편의를 높이고자 한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