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황으로 불똥 튄 가톨릭 아동성학대 추문…"보혁갈등 산물"

가톨릭 보수파, 교황 퇴위까지 언급…당분간 가톨릭 혼란 지속될 듯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28일 08시 23분
▲ 26일 아일랜드 방문을 마치고 로마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 26일 아일랜드 방문을 마치고 로마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 2017년 2월 로마 시내에 프란치스코 교황의 철학에 반대하는 보수파들이 붙인 것으로 추정되는 벽보가 붙은 모습 [AFP=연합뉴스]
▲ 2017년 2월 로마 시내에 프란치스코 교황의 철학에 반대하는 보수파들이 붙인 것으로 추정되는 벽보가 붙은 모습 [AFP=연합뉴스]
교황으로 불똥 튄 가톨릭 아동성학대 추문…"보혁갈등 산물"

가톨릭 보수파, 교황 퇴위까지 언급…당분간 가톨릭 혼란 지속될 듯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최근 미국, 칠레, 호주 등에서 사제에 의한 아동 성학대 문제가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킨 가운데, 이 문제가 급기야 프란치스코 교황에로까지 직접 불똥이 튀며 가톨릭 교회가 극심한 혼란에 빠져들 기미를 보이고 있다.

미국 주재 교황청 대사를 지낸 대주교가 교황 역시 사제에 의한 아동 성학대 의혹을 은폐하고, 축소하는 데 가담했다며 교황의 퇴위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2016년까지 5년 간 미국 주재 교황청 대사를 지낸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77) 대주교는 26일 가톨릭 보수 매체들에 11쪽 분량의 편지를 보내 자신이 2013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시어도어 매캐릭 전 추기경의 잇단 성 학대 의혹에 관해 보고했다며, "교황은 늦어도 2013년 6월 23일부터 매캐릭이 연쇄 가해자였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미국 사회에서 오랫동안 큰 영향력을 발휘해온 매캐릭 전 추기경은 10대 소년을 포함해 낮은 직급의 성직자와 신학생들을 성적으로 학대했다는 의혹이 거세지자 지난달 말 추기경직에서 물러난 뒤 근신에 처해진 인물이다.

비가노 대주교는 "프란치스코 교황은 즉위 후 교회의 투명성을 누구보다 강조해 왔다"며 "이 문제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천명해온 그는 매캐릭의 학대를 은폐한 추기경과 주교들에 대해 선례를 보여야 하며, 그들 모두와 함께 사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일랜드 방문 이틀째에 뜻하지 않은 일격을 당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로마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비가노 대주교가 제기한 의혹에 대한 확인을 거부, 당분간 이를 둘러싼 논란 지속은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탈리아 ANSA통신과 로이터 등 언론에 따르면 교황은 당시 "그런 주장에 대해 한마디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 문서를 주의 깊게 읽고, 여러분 스스로 판단을 내리라"며 언론의 신중한 접근을 주문했다고 전했다.

교황은 "기자들은 자신들의 결론에 도달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시간이 좀 더 흐르고, 여러분들이 결론에 도달하면 아마도 그때는 내가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NYT)와 BBC 등 국제 언론은 교황의 사퇴까지 거론한 비가노 대주교가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를 함께 제시하지 않았다며, 그의 이번 폭로는 프란치스코 교황 즉위 이후 거세지고 있는 가톨릭 보혁 갈등의 산물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BBC는 비가노 대주교의 폭로는 공교롭게도 프란치스코 교황이 아일랜드를 방문해 교회에 의한 아동 성폭력을 거듭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다짐하는 등 이 문제를 풀기 위해 노력하는 시점에 이뤄졌다며 "이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가톨릭 고위층 내부의 보수주의자들로부터 조직적인 공격에 처했다는 의혹을 불러일으킨다"고 보도했다.

BBC는 교황을 겨냥한 가톨릭 고위 보수주의자들의 반발은 새로운 것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거리에서 즉흥적으로 아기에게 세례를 베풀고, 비행기 안에서 승무원들의 혼배 성사를 집전하는 등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교황의 리더십에 가톨릭 내 보수파들은 눈살을 찌푸려왔으며, 이혼한 사람에게도 성체 성사를 받는 길을 열어놓은 교황의 가르침에 가톨릭 보수파 추기경 4명은 몇 년 전부터 공개적으로 반기를 든 바 있다.







BBC는 또한 비가노 대주교가 교황과 각을 세우는 보수파들과 가깝다는 사실에도 주목했다.

NYT는 프란치스코 교황 즉위 이래 특히 일부 미국 추기경과 주교들을 중심으로 한 보수파 인사들이 교회가 나아갈 방향을 둘러싸고 교황에 반발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동성애와 이혼 등 가톨릭이 전통적으로 강경한 입장을 취하는 문제들에 대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포용적인 접근과 사회 문제에 대한 교황의 관심이 가톨릭 교리를 훼손하고, 가톨릭 신앙의 미래에 치명적인 위협을 가할 것으로 우려해 왔다는 것이다.

NYT는 이와 관련, 비가노 대주교가 이번 편지의 대부분을 아동 성학대보다는 교황청 내부에 존재하는 동성애 옹호론자들을 비판하는 데 할애했다며 "동성애자 가톨릭 신자들까지 기꺼이 포용하려는 교황과 교황 측근들의 철학이 보수주의자들의 분노를 자극했다"고 분석했다.

비가노와 같은 보수파는 가톨릭 내부에 퍼진 동성애를 교회가 직면한 아동 성학대 위기의 주요 원인으로 꼽는 반면, 교황은 아동 성학대는 신자들을 돌보는 것보다는 가톨릭 전통 교리에 더 큰 가치를 두는 사제들 내부의 특권 의식에서 비롯됐다고 보는 등 인식의 큰 간극을 드러내 왔다고 NYT는 설명했다.

한편, 사제들에게 미성년 시절 성적으로 학대를 당한 피해자들 일부는 프란치스코 교황을 겨냥한 비가노 대주교의 이번 의혹 제기가 논점을 흐리는 행위라고 비판하고 있다.

한 피해자는 NYT에 "이번 일은 아동 성학대 위기와 피해자들을 권력 투쟁의 지렛대로 이용하려는 쿠리아(교황청 관료 조직) 내부의 집안 싸움"이라며 "아동 성학대 위기의 본질은 주교가 진보주의자냐 보수주의자냐에 관한 것이 아니라, 아동 보호와 관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