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파트 분양 바람… 대전 인구 150만 회복 바람 이룰까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27일 19시 13분
아파트 투자가치 하락… 대전시민 세종 역외 유출 주원인 지적
도안3블록·2-1단계 등 분양시장 활기… 인구 순이동률 감소세
메인01.jpg

올해 핫한 대전 분양시장으로 인구 150만 회복의 원년이 될 전망이다. 도안 3블록을 시작으로 도안2-1단계(이하 상대아이파크), 도시정비사업 등 하반기 분양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대전지역 인구 타지역 전출수가 달마다 줄어들고 있다.

27일 통계청의 올해 국내인구이동에 따르면 대전지역으로의 순이동률은 지난 2월 -2.0%을 보인 이후 5개월 동안 연달아 감소하며 지난달 -0.1%를 기록한 반면 세종시는 지난 2월 21.5%의 순이동률을 보였으나 지난달에는 8.4%를 기록, 인구증가율에 제동이 걸리고 있다. 세부적으로 대전지역으로의 순이동률은 △지난 2월 -2.0% △3~4월 -1.4% △5월 -0.9% △6월 -0.5% △7월 -0.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말 기준 타시도 대비 인원 순이동률 보다 0.5%p 가량 늘어난 것이다.

그간 대전시는 투자가치를 확보한 아파트의 안정적인 공급이 뒷받침 되지 못하면서 시민의 세종 역외 유출을 원인으로 지목 받아왔다. 마지막 핫플레이스로 여겨졌던 2013~2014년 죽동 분양을 마지막으로 대전에서는 투자가치를 확보한 아파트 분양이 사실상 종적을 감추면서 이때부터 인구 하락폭은 커져만 갔다.

그러나 올해 초부터 e편한세상 둔산 1·2단지, 용운동·법동 조합아파트 에코포레 등 도시정비사업지 분양을 시작으로 도안호수공원 3블럭 신규분양이 주목을 받으면서 ‘대전→세종→대전’이라는 역리턴 현상이 지표로 나타나고 있다. 세종시 아파트 분양가 상승과 각종 규제가 세종에 집중되면서 반대 급부적으로 대전의 아파트 분양의 투자가치가 다시 상향조정이 된 결과를 낳게 된 것이다.

이같은 결과에 힘입어 연말에는 대전인구 150만 회복의 청사진이 그려질 수 있다는 업계의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제 대전지역은 내달 말 도룡동3구역 주택재건축 정비사업(도룡포레미소지움·일반 136세대)과 대덕구 신탄진동일스위트로하스(분양 1757가구·임대 566가구) 분양을 시작으로 오는 11월 상대아이파크(2500여세대) 및 목동3구역(일반 740세대), 관저더샵28블럭(950세대) 등 수요자들이 눈여겨 볼만한 아파트가 분양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분양광풍을 불러일으키며 최고의 핫플레이스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는 상대아이파크 분양이 임박하면서 수요자(투자자·실거주자)들마다 제각각 수준에 맞는 청약 신청 채비를 갖추고 있는 분위기다.

주택산업연구원 한 관계자는 “대전시는 2013년도 말 153만 2800여명을 정점으로 지난 2월 150만이 무너지는 상황에 맞닥들였으나 구별 핫플레이스 지역들이 재건축·재개발로 분양을 알리고, 한동안 잠잠했던 도안지역에 굵직한 신규분양이 연달아 열리며 회복이 진행 중”이라며 “올해 하반기 도안지역에 주목할 만한 분양이 예고됨은 물론 도시정비사업 공급 신호들이 이어지고 있어 인구 150만 회복세는 빠르게 전개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기준 대전지역 주민등록 인구는 148만 4307명으로 집계됐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