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3대3 남자농구, 태국 꺾고 결승 진출…은메달 확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8월 26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26일 21시 02분
▲ (자카르타=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남자 3대3 농구대표팀 박인태가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바스켓홀에서 열린 몽골과 조별리그 B조 마지막 경기에서 덩크슛을 터뜨리고 있다. 2018.8.25 cycle@yna.co.kr
▲ (자카르타=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남자 3대3 농구대표팀 박인태가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바스켓홀에서 열린 몽골과 조별리그 B조 마지막 경기에서 덩크슛을 터뜨리고 있다. 2018.8.25 cycle@yna.co.kr
-아시안게임- 3대3 남자농구, 태국 꺾고 결승 진출…은메달 확보







(자카르타=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남자 3대3 농구대표팀이 아시안게임 초대 챔피언을 결정할 결승전에 진출했다.

정한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바스켓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3대3 농구 태국과 준결승에서 20-16으로 승리했다.

대표팀은 이란을 꺾고 결승에 진출한 중국과 금메달을 놓고 싸운다.

대표팀은 이날 카자흐스탄과 8강전에서 17-13으로 승리해 준결승에 진출했다.

경기 초반 전날 두 경기를 치렀던 여파로 체력 문제를 드러냈지만, 곧바로 전열을 가다듬고 경기를 뒤집었다.

한국은 이어 열린 태국과 준결승에서 접전을 펼쳤다.

대표팀은 안영준(SK)이 연속 득점을 올렸지만, 외곽슛을 연거푸 허용하며 추격을 허용했다.

대표팀은 4-4로 맞선 경기 종료 7분 30여 초 전부터 김낙현(전자랜드), 안영준이 정확한 슈팅으로 연달아 득점을 기록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박인태(LG)는 8-6으로 앞선 경기 종료 5분여를 남기고 외곽슛을 터뜨려 분위기를 이어갔다.

한국은 이후 4연속 득점을 기록하며 한때 14-7까지 도망갔다. 그러나 상대 팀에게 연속 외곽슛을 허용하며 17-15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경기 종료 1분 19초를 남기곤 7파울에 걸려 자유투 2개를 내줘 동점 위기에 높였다. 다행히 상대 선수의 슛이 모두 림을 벗어나 한숨을 돌렸다.

한국은 이후 18-16으로 앞선 경기 종료 19초를 남기고 안영준이 외곽슛을 성공해 승부를 갈랐다.

대표팀은 잠시 휴식을 취한 뒤 밤 11시(한국시간)에 결승전을 치른다.

3대3 농구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처음으로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선수들은 코트 절반의 공간에서 10분 동안 경기를 치른다. 많은 득점을 올리거나 21점을 먼저 넣는 팀이 승리한다.

일반 슛은 1득점, 외곽슛은 2득점으로 인정된다.

5반칙 퇴장은 없으며 팀 반칙 7개부터 상대 팀 자유투가 1개에서 2개로 늘어난다. 팀파울 10개부터는 자유투 2개와 공격권을 준다.

안영준은 8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쳤고 김인태가 7득점, 박인태가 4득점을 기록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