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폭염 쇼크’ 생산자물가 3년10개월 만에 최고… 추석 상차림 비상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21일 19시 51분
9면-생산자 물가 상승률 추이.jpg
지난달 지수 104.83…농산물 전월비 7.9% 급등
휴가철 서비스 물가도 ‘들썩’…추석 상차림 비상

폭염 영향으로 생산자물가가 폭등하면서 다가올 추석상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이례적 폭염에 농산물 가격이 뛰면서 지난달 생산자물가가 3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7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4.83으로 전월대비 0.4% 상승했다. 이는 2014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2.9% 오른 수치다. 앞서 생산자 물가지수는 국내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측정하는 통계다.

소비자 물가지수의 선행지표 성격을 띄는 생산자 물가지수는 1~2개월 정도 후 물가 변동이 소비자물가에도 그대로 반영된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우선 농산물 가격이 전월대비 7.9% 뛰었다.

지난달 본격화된 무더위로 시금치(130.4%), 배추(90.2%), 무(60.6%) 등이 한달 새 폭등했다.

여름 대표 과일인 수박도 13.2% 올랐다. 복날 등 계절적 수요로 닭고기가 14.3% 올랐고 달걀도 22.7% 급등했다. 농림수산품 전체로는 4.3% 상승했다.

공산품은 0.3% 올랐다.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2.9%) 오름세가 특히 컸다.

전력·가스·수도는 보합이었다.

전력이 한시적 누진제 완화로 전월보다 2.3% 하락했지만 도시가스가 3.8% 올랐기 때문이다.

휴가철 서비스 물가도 전월보다 0.1% 오르는 등 들썩이는 모습이었다. 호텔(8.8%), 휴양콘도(15.6%), 국제항공여객(8.0%) 등이 뛰면서 음식점 및 숙박과 운수가 전월대비 각각 0.4% 올랐다.

자동차임대도 10.0% 상승했다.

주가 하락 등 영향으로 금융 및 보험은 0.9% 하락했다.

한편 국내출하·수입 등 국내에 공급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단계별로 구분해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보다 0.9% 올랐다.

국내 출하외에 수출을 포함하는 총산출 기준의 총산출물가지수도 전월보다 0.8% 올랐다. 각각 지난해 9월 이래 상승폭이 가장 큰 수치를 나타낸 것 이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