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화도시 마감 코앞인데…대전시 내용은 부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7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20일 18시 52분
대전시 역점사업…29일 제출추진 지정시 문체부 5년간 200억 지원
“다양한 문화콘텐츠 부족” 지적도 협업 대신 사업계획서 마련만 급급

구봉산에서 내려다 보이는 노루벌.jpg
▲ 대전시 공식 블로그
내년 ‘대전 방문의 해’를 맞이하는 대전시가 정부 역점 사업인 ‘문화도시’ 지정 공모사업을 준비 중인 가운데 신청 마감 기한이 목전으로 다가왔다.

전문가들은 문화도시 선정을 위해선 5개 자치구 및 문화예술단체의 협업을 전제로 한 대전만의 문화 콘텐츠 발굴이 우선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은다.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오는 29일 문화도시 지정신청 및 접수를 위해 막바지 준비 작업에 한창인 상황이다. 문화도시는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사업을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지정된 도시를 뜻한다.

문화적 기반과 역량을 갖춘 지역이라고 판단된 문화도시들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2020년부터 2024년까지 20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구체적 지원 내용은 △문화적 장소(유휴장소→문화허브 재구축) △문화적 콘텐츠(다양한 형태 문화프로그램 기획·추진) △문화전문인력(문화리더 양성) 등 통합지원으로 문화도시 브랜드를 구축하고 도시 활성화 효과를 창출한다.

다음주 접수신청을 완료하면 오는 10월 조성계획 승인을 받은 후 내년 9월까지 예비사업 추진·사업컨설팅을 진행한다.

내년 하반기 서면·현장 평가 및 지정투표를 통해 문화도시(5개 내외)가 최종 선정된다. 현재 시는 21일 위탁업체에 맡긴 연구용역 받아볼 예정이며, 오는 24일 5개 구와 MOU 체결을 맺고 문화도시사업추진단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일각에선 시가 문화도시 사업 자체를 지역균형발전차원에서만 접근하고 있음을 지적하며 다양한 형태의 문화콘텐츠를 발굴할 전문가 기용에 소홀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문화도시 지정에 있어 ‘준비 상태’ 및 ‘기반 확보’라는 심의 항목을 위해 자치구와 지역 각종 문화예술단체 간 협업이 필수적인데 현재 사업계획서 작성과 필수 준비 항목 마련에만 급급하다는 게 이들의 의견이다.

또 서울 소재 연구용역업체가 얼마나 지역색을 반영해 만족할 만한 성과를 낼 지도 미지수다.

한 충청권 문화도시 지정·심의 컨설팅 관계자는 “대전지역의 중간 용역 결과를 봤는데 내발적 콘텐츠가 충분히 수집된 상태에서 보고서를 작성해야 함에도 너무도 지역을 모르고 포괄적으로 뜬구름을 잡는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문화도시의 중요성이 날로 중요해져 가는 지역문화분권시대에 대전시는 무엇이 중요한지 첫 단추부터 잘못 꿰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