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충청·호남 “강호축 국가계획 반영” 한목소리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20일 19시 38분
충북을 포함한 강원·충청·호남 균형발전 연대기구(이하 강호축 지역연대)가 정부에 강호축 설정·확충을 적극 건의하고 나섰다.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20일 보도자료를 내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강호축 지역연대는 지난 6월 KTX오송역에서 ‘강호축 공론화 및 공동대응 워크숍’을 열어 이를 포함한 공식입장을 정리했다.

이들은 강호축 설정·확충을 사회간접자본(SOC) 위주로 추진하면 난개발과 부작용이 우려된다면서 “삶의 질 향상과 자연생태계가 보존되도록 사람과 환경의 가치를 우선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철저한 지역주도 방식을 채택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성공적인 강호축 설정을 위해 지속적인 공론화와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강호축 지역연대에는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 지방분권강원연대, 지방분권충남연대, 행정수도완성세종시민대책위원회, 전북지방분권협의회, 지방분권국민운동광주전남본부, 지방분권전남연대 등이 참여하고 있다.

강호축은 강원∼충청∼호남을 연결하는 경제발전 벨트로 서울과 대구, 부산 등 국토를 남북으로 잇는 ‘경부축(京釜軸)’에 대비되는 개념이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