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 사로잡은 ‘대전블루스’…플래시몹 대회 수백명 즐겨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19일 18시 59분
3면-대전 블루스.jpg
▲ 19일 대전 중구 대흥동 중교로 차 없는 거리에서 열린 2018 대전 문화재 야행(夜行) '대전 블루스'를 찾은 시민들이 1970년대 추억의 만화방에서 옛날 만화책을 읽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대전시가 주최하고 (재)대전문화재단이 주관해 야(夜)심차게 준비했던 2018 대전 문화재 야행 ‘대전블루스’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지난 17일 중교로에서 대전무형문화재 제1호인 웃다리농악 거리 퍼레이드와 지역을 대표하는 밴드의 공연으로 막을 올렸던 ‘대전블루스’는 기존의 다른 행사들과는 달리 내빈과 시민이 함께 모여 129m의 가래떡을 나누는 색다른 이벤트로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행사의 백미는 플래시몹 대회로 대전을 대표하는 노래인 ‘대전블루스’를 신나는 리듬으로 편곡한 반주에 맞춰 내빈들과 참가 시민이 수백 명이 함께 안무를 하며 즐거워하는 진풍경을 만들어냈다.

이번 행사에서는 무형문화재 체험과 옛 문방구 플리마켓, 올드카 전시 등이 많은 관심을 받았으며,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마련된 환경 사랑 이벤트와 현장 즉석 공모전 ‘블루스레터’는 시민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3면-대전 블루스2.jpg
다만 원도심 근대유산에서 진행된 프로그램들은 경관 조명이나 현장 설치물 등이 다소 아쉽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총 2차례에 걸쳐 추진되는 2018 대전 문화재 야행 ‘대전블루스’의 다음 행사는 오는 10월 19~20일 개최되며 시는 1차 행사의 문제점을 면밀하게 분석·평가해 그 결과를 반영할 예정이다.

권춘식 시 문화재종무과장은 “지역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주제로 하는 행사의 성공 가능성을 충분히 보았다”며 “빈약한 자원 확보에 치중하기보다 기존 자원을 어떻게 기획·연출하는가에 고민한다면 2019년 대전 방문의 해도 성공적으로 치러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