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자골프 '양강' 오지현·최혜진, 첫날 무승부

보그너 MBN 여자오픈 1R 나란히 4언더파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17일 17시 22분
여자골프 '양강' 오지현·최혜진, 첫날 무승부

보그너 MBN 여자오픈 1R 나란히 4언더파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치열한 '1인자' 경쟁을 벌이고 있는 오지현(22)과 최혜진(19)이 KLPGA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 첫날 나란히 4언더파 68타를 쳤다.

둘은 17일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약속이나 한 듯 버디 4개를 잡아내고 보기 1개를 곁들였다.

상금 1위 오지현과 대상 포인트 1위 최혜진은 이날 10번 홀에서 함께 경기에 나섰다.

직전 대회 우승자(오지현)와 디펜딩 챔피언(최혜진)이 1, 2라운드에서 동반 플레이를 하는 관례에 따른 것이다.

앞서거니 뒤서거니 팽팽하게 맞선 끝에 무승부로 1라운드를 마친 둘은 기대만큼 스코어가 나오지 않았다는 아쉬움에 입맛을 다셨다.

오지현이 10번홀(파4)에서 먼저 버디로 장군을 부르자 최헤진은 12(파3), 13번홀(파5) 연속 버디로 외려 앞서나갔다.

오지현이 16, 17번홀(파4) 줄버디로 다시 리드를 잡았지만 최혜진은 1번홀(파5) 버디에 이어 오지현이 1타를 잃은 2번홀(파4)에서 버디를 뽑아내 오지현을 앞질렀다.

하지만 최헤진은 7번홀(파3)에서 보기를 적어냈고 오지현이 마지막 9번홀(파4)을 버디로 장식하면서 둘의 첫날 승부는 무승부로 마감됐다.

퍼트가 주 무기인 오지현은 "지난주보다 퍼트 감각이 떨어져서 썩 만족스럽지는 않다"고 말했다.

오지현은 특히 2번홀(파4)에서 60㎝ 퍼트를 놓쳐 3퍼트 보기를 적어낸 게 못내 아쉬웠다.

그러나 오지현은 "그린 경사 파악이 좀 힘들었지만, 퍼트 연습을 한다는 기분으로 했다. 내일부터 퍼트 감각이 올라오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최혜진도 "전반적으로 괜찮았다"고 말했지만 역시 짧은 퍼트 실수가 마음에 걸린 듯했다.

최혜진은 7번 홀(파3)에서 70㎝ 거리 파퍼트를 놓쳤다.

최혜진도 "작년에는 운도 따라줘서 우승할 수 있었다. 이번에는 운도 운이지만 내가 잘해서 실력으로 우승했으면 좋겠다"며 타이틀 방어에 강한 의욕을 보였다.

khoon@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