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립생태원, '생태로 읽는 독도 이야기' 발간

노왕철 기자 no8500@cctoday.co.kr 2018년 08월 16일 목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15일 18시 41분
▲ 생태로 읽는 독도 이야기 표지.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이 독도의 생태를 집중적으로 조명한 '생태로 읽는 독도 이야기' 도서를 출간했다.

'독도 이야기'는 국립생태원의 생태 조사 연구 지역 중에 특별한 의미를 지닌 장소나 대상을 선정해, 독자들에게 알기 쉽게 마련한 기획도서 시리즈 중 첫 번째 도서다.

특히 국립생태원은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첫 번째 기획도서 시리즈 주제로 국토 최동단에 위치한 '독도'를 선정했다.

이 책의 핵심으로 사철나무, 괭이갈매기, 애남생이잎벌레 등 독도에 살고 있는 동식물 74종을 소개했다.

국립생태원 연구원들이 독도를 방문해 촬영한 50여 장의 동식물 사진과 조사 내용, 조사 중 발생했던 일화 등을 바탕으로 내용을 구성했다.

섬기린초, 섬초롱꽃, 섬괴불나무 등 국내에서 울릉도와 독도에만 사는 총 3종의 야생생물의 생태 정보도 다뤘다.

또 삼국사기, 고려사 등 고문헌에 독도가 우리 땅으로 기록되어 있는 역사적 사실이나 최초의 독도주민 최종덕, 독도를 지켰던 독도의용수비대 등 독도와 관련된 정보를 소개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 원장은 "이번에 출간한 독도 이야기는 그동안 현장에서 최선을 다한 연구원들의 노고가 고스란히 반영된 도서"라며 "앞으로도 생태 연구·조사 결과를 국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책들을 출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천=노왕철 기자 no85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