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구려가 그대로”…단양 온달관광지 잇단 발길

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제15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14일 18시 21분
가족 테마 휴가지로 주목 받아, 사극·영화 오픈세트장…생활상 재현
온달·평강 삶 재구성한 전시관 눈길…산성·동굴 놓칠 수 없는 탐방거리

▲ 단양 온달관광지가 여름 막바지 가족 테마 휴가지로 주목받고 있다. 사진은 온달관광지를 찾은 관광객 모습. 단양군 제공
고구려의 숨결이 깃든 단양 온달관광지가 여름 막바지 가족 테마 휴가지로 주목받고 있다. 온달관광지는 1995년 영춘면 하리에 일대에 조성된 온달관광지는 오픈세트장을 비롯해 온달전시관, 온달산성, 온달동굴 등을 갖추고 있다.

연개소문, 태왕사신기, 천추태후 등 수많은 안방사극과 영화를 통해 잘 알려진 오픈세트장은 고구려 시간여행의 마중물이다. 1만 8000㎡의 부지에 궁궐, 후궁, 주택 등 50여 동의 고구려 건물과 저잣거리 등 그 당시 문화와 생활상을 고스란히 재현해 놓았기 때문이다.

건물을 떠받치는 주춧돌이나 기왓장 하나까지도 세심하게 조성된 데다 고구려 의상과 집기, 소품 등을 만나볼 수 있어 온달관광지 내 인기 탐방코스다.

오픈세트장 맞은편 온달전시관에는 온달장군과 평강공주의 삶을 역사적 근거와 설화를 바탕으로 흥미롭게 재구성해 놨다. 또 전시관을 빼곡히 채운 각종 인형과 조형물 등을 통해 고구려 시대의 역사와 문화,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오픈세트장과 온달전시관과는 달리 온달산성은 천년의 숨결을 간직한 고구려 시대의 대표적인 유적지다. 온달산성(사적 264호)은 둘레 683m, 동쪽 6m, 서쪽 10m, 남북 쪽 7~8m, 두께 3~4m이며, 현재까지 원형이 그대로 보존된 옛 석성(石城)이다. 고구려 평원왕의 사위이자 맹장인 온달장군이 신라군 침입 당시 성을 쌓고 싸우다 장렬히 전사했다는 전설이 오늘날까지 전해지는 곳이다.

온달장군이 전투 도중 쉬었다는 온달동굴(천연기념물 261호)도 빼놓을 수 없는 탐방거리다. 4억 5000만 년 전부터 생성되어 온 것으로 추정되는 이 동굴은 주굴과 지굴의 길이가 760m인 석회암 천연동굴이다.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종유석과 석순을 만나볼 수 있는 데다 한 여름 불볕더위에도 섭씨 15℃를 유지해 탐방객들의 쉼터로 손색없다.

장익봉 단양관광관리공단 이사장은 “온달관광지는 고구려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전국에서 유일한 역사테마파크”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시설과 볼거리를 확충해 다시 찾는 온달관광지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