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페인 매체 "이강인, 새 시즌 1군에서 훈련"

발렌시아의 이강인 프로젝트, 주중 1군 훈련으로 성장 도모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14일 10시 36분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 이강인(가운데)이 지난 12일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티 메스타야에서 열린 프리시즌 레버쿠젠(독일)과 출정식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이 사진을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소개했다. [사진캡처=프리메라리가 인스타그램]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 이강인(가운데)이 지난 12일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티 메스타야에서 열린 프리시즌 레버쿠젠(독일)과 출정식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이 사진을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소개했다. [사진캡처=프리메라리가 인스타그램]
스페인 매체 "이강인, 새 시즌 1군에서 훈련"

발렌시아의 이강인 프로젝트, 주중 1군 훈련으로 성장 도모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1군 무대 데뷔 골을 터뜨린 이강인(17·발렌시아)이 정규시즌에서도 1군 선수들과 함께 생활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스페인 현지 매체 수페르데포르테가 보도했다.

수페르데포르테는 14일(한국시간) "이강인은 2018-2019시즌 1군에서 훈련할 것"이라며 "발렌시아 마르셀리노 토랄 감독은 이 같은 계획을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강인은 새 시즌 주중엔 1군 선수들과 훈련한 뒤 주말에 2군 복귀해 실전 경기를 치르게 된다.

이강인의 성장 가능성을 내다본 발렌시아 마르셀리노 감독이 그를 1군에서 직접 관리하겠다는 계획이다.

마르셀리노 감독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이강인은 발렌시아의 일원이 되기 위한 과정을 성실하게 밟고 있다"라며 "그는 성인 선수 못지않은 성숙한 플레이를 펼치고 있는데, 현재 발전 속도는 매우 만족스럽다"라고 칭찬했다.

다만 당장 정규시즌 1군 무대를 밟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수페르데포르테는 "이강인은 당장 1군 경기를 뛰어도 손색이 없지만, 마르셀리노 감독은 이강인에게 당장 큰 역할을 맡길 경우 많은 부담으로 인해 역효과가 일어날 수 있다고 판단했다"라며 "발렌시아 구단이 생각하는 최고의 시나리오는 이강인이 1군을 오가며 많은 경험과 실력을 쌓은 뒤 추후 안전하게 1군 선수단에 합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이강인이 우수한 선수로 성장할 경우, 발렌시아 구단이 전력 상승 외에도 부가적인 이익을 취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수페르데포르테는 "이강인이 잘 성장하면 한국, 아시아 등 축구 신흥시장에서 상업적인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발렌시아 구단과 팬들은 이강인이 특별한 선수라는 점을 의심하지 않고 있지만, 너무 급하지 않게 이강인의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라고 권했다.

한편 이강인은 지난 12일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티 메스타야에서 열린 프리시즌 레버쿠젠(독일)과 출정식 경기에서 2-0으로 앞선 후반 41분 헤딩으로 골을 터뜨렸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사무국은 골 세리머니를 하는 이강인의 사진을 리그 소셜네트워크서비스(NSS)를 통해 소개하기도 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