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그들(?)만의 국민여가캠핑장

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18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13일 19시 12분
Untitled-3.jpg
이재범·충남본부 천안담당


천안시가 31억 원을 들여 조성한 ‘국민여가캠핑장’이 지역 사회에서 논란의 중심에 서고 있다.

기자만 해도 ‘캠핑장에 직접 가봤냐’는 시민 제보가 있기 전에는 솔직히 그다지 관심을 두지 않았던 곳이 바로 이 캠핑장이다. 독립기념관을 지나 목천읍사무소를 거쳐 또 한참을 들어가야 하는 곳에 위치해 있는 데다 국비를 포함해 상당히 많은 예산이 들어간 곳이니만큼 천안시가 알아서 멋지게(?) 만들어 줄 것이란 근거 없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러한 기대는 캠핑장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깨져버렸다. 캠핑장 사이트의 규모가 작은 것과 시설, 안전 문제 등은 차치하고서라도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을만한 놀이터 조차 없어서였다. 얼마의 돈이 들었는지 모를 ‘데크로드’는 5분 정도 산책하면 끝나는 수준이었다. 간단히 말해 이 캠핑장을 일부러 찾을 만한 ‘킬러 콘텐츠’가 부족해 보였다. 그런데 취재 과정에서 더 놀랄만한 사실들을 발견하게 됐다. 수십억 원의 예산을 들여 캠핑장을 조성하는데 관련 분야 전문가의 참여가 없었다는 점이다. 시 관련 공무원 외에도 지역 대학 교수와 엔지니어링 업체 관계자가 참여해 의견을 냈고, 반영됐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하지만 해당 교수의 전공은 레저나 여가가 아닌 ‘조경’이었다. 게다가 설계 용역사가 작성한 최종보고회 자료에는 타 지역 우수 캠핑장에 대한 모니터링 자료조차 없었다. 그저 기존의 ‘용연청소년야영장’ 현황(이곳을 허물고 만든 곳이 국민여가캠핑장임) 등과 앞으로 어떻게 만들 것이라는 자체 의견이 담겼을 뿐이다.

이렇게 ‘그들’만의 의견을 토대로 만들어진 캠핑장이 이제 곧 시설물 인수인계를 거쳐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한다. 이러한 배경을 모른 채 이곳을 찾을 시민과 전국의 캠핑족들이 과연 천안의 국민여가캠핑장에 대해 어떤 평가를 내릴지 궁금해진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