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억원 훔친 수송업체 직원 어디로 갔나

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09일 19시 38분
범행 이틀전부터 핸드폰 꺼놔, 도주차량 이동경로 확보 불가, 방범·사설 CCTV 중심 추적

현금수송차량에서 2억 원을 훔쳐 달아난 수송업체 직원의 행방이 묘연해지면서 사건이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9일 천안서북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 등을 통해 달아난 수송업체 직원 A(32) 씨의 뒤를 쫓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A 씨의 행적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A 씨가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을 짜고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법인택시 기사와 다른 현금수송업체에서 일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A 씨는 범행 이틀 전부터 자신의 휴대전화를 꺼두고 있는 상태다. 또 경찰이 지난 7일 신고를 받고 A 씨 승용차에 대해 수배를 내렸으나 이후 A 씨가 자신의 차량을 이용한 흔적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주요 도로에 설치된 교통정보수집 카메라 등을 피해 다른 차량으로 갈아탔을 가능성까지 대두되고 있다. A 씨가 평소 혼자 생활해 온데다 나홀로 해외여행을 즐기는 등 타인들과의 접촉이 많지 않았던 점도 수사에 어려움을 주는 대목이다.

현재 경찰은 A 씨가 경기도 평택 인근에서 은신해 있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뒤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방범용이나 사설 CCTV 등을 확인해보며 A 씨의 행방을 찾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수송차량 안에 금고는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열쇠 두 개를 두 명이 각각 나눠 갖고 있어야 한다는 규정을 어기고 A 씨가 열쇠를 모두 가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A 씨는 7일 오전 8시 37분경 천안 쌍용동의 한 대형마트 주차장에서 동료 두 명이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 돈을 넣으러 간 사이 수송차량 안에 있던 현금 2억 원을 미리 주차해둔 자신의 차량으로 옮겨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