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차' 쏘나타, 국내서 그랜저 이어 싼타페에도 뒤져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09일 08시 34분
'국민차' 쏘나타, 국내서 그랜저 이어 싼타페에도 뒤져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한때 '국민차'로 불릴 만큼 인기 모델이었던 현대자동차[005380]의 '쏘나타'가 내수 판매량에서 '그랜저'에 추월당한 데 이어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싼타페'에도 따라잡혔다.

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현대차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판매된 싼타페는 신형 모델(TM) 4만3천698대, 구형 모델(DM) 8천55대 등 모두 5만1천753대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기간 팔린 쏘나타 3만2천770대보다 57.9%(1만8천983대) 더 많은 것이다.

싼타페의 반기 이상 내수 판매량이 쏘나타를 추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만 해도 쏘나타의 판매량이 8만2천703대, 싼타페는 5만1천661대로 쏘나타가 싼타페를 크게 앞질렀다.

쏘나타는 1999년부터 2010년까지 12년간 내수시장에서 베스트셀링 1위 모델이었다.

2011∼2013년에는 아반떼에 이 자리를 내줬다가 2014∼2015년에는 다시 1위 자리를 탈환했고, 2016년에는 트럭인 포터에 1위 자리를 빼앗겼다.

이처럼 대중적인 사랑을 받아온 쏘나타였지만 지난해에는 그랜저에 1위를 양보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그랜저는 물론 싼타페에까지 밀린 것이다.

자동차업계에서는 레저 인구 증가와 SUV 인기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신차 효과'도 크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쏘나타는 2014년 3월 출시된 모델로 신선도가 떨어진 면이 있다"며 "반면 싼타페는 올해 3월 출시된 신차"라고 말했다.

싼타페의 인기는 기대 이상이다. 3월에 신차가 나왔는데 상반기 판매량이 이미 그랜저(5만8천468대)에 근접한 수준이다.

현대차 내부에서는 올해 베스트셀링 카 1위 자리를 놓고 그랜저와 싼타페가 치열한 접전을 벌일 것이란 예상도 내놓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량 판매에는 신차 효과가 가장 크게 작용하는 측면이 있다"며 "쏘나타도 내년에 신차가 출시될 예정인데 그러면 다시 베스트셀링 1위를 탈환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