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림청, '한반도의 허리' 백두대간 마루금 바로 세운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2018년 08월 08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07일 19시 25분
산림청은 국토의 핵심산줄기이자 생태계 보고인 백두대간 마루금(능선) 복원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우선 산림청은 등산객이 급증하며 훼손된 백두대간 마루금의 복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오는 11월 말까지 실태조사를 벌인다.

백두대간은 백두산에서 시작해 금강산, 설악산, 태백산, 소백산을 거쳐 지리산으로 이어지는 큰 산줄기를 말한다.

실태조사에는 대학교수, 비정부기구(NGO), 산림기술사 등 전문가들이 참여해 현장조사를 정밀하게 하고 조사결과를 토대로 중장기 관리계획과 백두대간 마루금의 지역 특성을 고려한 정비·관리매뉴얼을 마련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백두대간 마루금 훼손등산로를 생태적으로 정비·복원하기 위해 지난해 법적 근거를 마련했으며, 올해는 신규예산 8억원을 확보해 마루금 주변 10㎞ 구간에서 훼손지 정비와 외래식물 제거작업을 하고 있다.

고락삼 산림청 백두대간보전팀장은 “생태적 기능 회복과 등산객 이용 편의를 고려한 복원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매뉴얼을 마련해 한반도 생태 축인 백두대간 보전을 위해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