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집 전기세 얼마?"… 번거로운 아파트 전기요금 사용량 조회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2018년 08월 07일 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06일 19시 26분
아파트 주민 조회 더 힘들어, 실내 ‘월패드’ 오작동 다반사
관리사무소엔 문의전화 폭주

메인01.jpg
▲ ⓒ연합뉴스
부과될 전기요금을 명확히 파악하기 어려운 지역 아파트 거주민의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시간으로 전기사용량·요금을 조회하기 힘들어 요금에 대한 불안감이 더욱 증폭되는 아파트 거주민 사이에서는 이번주부터 배부되는 전기요금 고지서를 앞두고 ‘성적표를 기다리는 듯한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6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전기요금을 조회해 볼 수 있는 방법은 △한전 사이버지점 홈페이지 △한전 고객센터 123번 △한전 어플리케이션 등 크게 세가지가 있다. 세가지 방법은 한전에서 주택에 발급하는 고지서에 기재된 ‘고객번호’를 입력해야만 조회가 가능하다.

반면 아파트 세대별 거주민은 이러한 고객번호가 부여되지 않는다. 관리비에 전기요금이 포함돼 부과되는 지역 대부분의 아파트는 아파트 전체를 하나의 고객번호로 한전과 계약하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개별 세대는 한국전력을 통해 전기사용량·요금 등을 조회하거나 비교하는 것이 불가능한 것이다.

하지만 아파트 거주민이 아예 전기사용량을 볼 방법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대전지역에서 2000년 이전 지어진 복도식이나 연식이 오래된 아파트의 경우 계량기가 현관 등 눈에 띄는 위치에 있어 지침 계산을 통해 어느정도 ‘예측’이 가능했다. 반면 최근 지어진 아파트에는 이런 ‘검침기’를 찾아보기 힘들다. 아파트별 계량기 위치가 제각각인데다가 외관상 잘안보이는 곳에 호수별로 모아놓거나 또는 관리사무소에서 일괄적으로 통합 관리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관리소 직원이나 검침원이 아닌이상 즉각적 확인이 어려운 실정이다.

지역 일부 아파트에는 세대별 기존 인터폰 기능이 향상된 '월패드'에서 전기·수도·가스 등을 점검하기 위해 에너지 사용을 볼 수 있는 기능이 있지만 거주민 사이에서는 무용지물론이 지배적이다. 월패드에 기재된 수치들이 지침 숫자가 ‘0’에서 변하지 않는 오작동은 예사기 때문이다. 그나마 작동하는 단지 월패드에서 나타낸 수치는 오차가 크고 부정확한 경우가 많아 월패드만 믿다가는 낭패를 당하기 십상인 것이다. 전기요금을 계획적으로 사용하려는 세대는 매번 관리사무소에 전화를 하거나 방문하는 수고로움이 더해져야 한다. 전기료가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최근에는 관리사무소 문의가 많아 그나마도 확인하기가 여간 어려운 상황이 아니다.

대전지역 한 아파트 단지 거주민 A씨는 “눈씻고 찾을래야 찾을수가 없어 단지 내 커뮤니티에서도 전기계량기 위치를 묻는 글들이 빼곡하다”며 “전기요금에 대한 불안감은 커져가는데 조회도 어려워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니라는 게 일관된 목소리”라고 전했다.

한편 전기요금 검침일을 전력 사용량에 따라 고객이 직접 조정해 누진제에 따른 전기료 '폭탄'을 어느 정도 완화할 수 있게 변경됐다. 전기요금 검침일은 한전이 일방적으로 정하고 소비자가 선택할 수 없었던 방식으로 검침일에 따라 전기요금이 적지 않게 차이가 나면서 논란이 커지자 약관을 개정시켰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