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성구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사업 2025년 목표 가능할까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2018년 08월 07일 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06일 18시 58분
한국개발연 민간제안서 검토 지연…사업자 찾아도 주민반대 해소해야

하수종말처리장.jpg
대전 유성구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사업이 장기화되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해 10월 한국개발연구원(이하 PIMAC)에 한화건설이 제출한 하수종말 이전사업 민간투자사업 제안서에 대한 적격성 조사를 검토해달라고 의뢰했다. 현재까지 수개월이 지났지만 조사결과가 나오지 않으면서 이전 사업은 별다른 행정절차 추진 없이 답보 상태다. 보통 적격성 조사 결과는 6개월 이내 나오지만 현재 PIMAC의 내외부 상황에 의해 연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촌동 하수처리장은 유성구 원촌동 부지 40만 4000㎡에 1983년 건설을 시작해 2000년 준공됐으며 하루 처리용량은 90만t이다. 시설이 노후됐고 인근 주민들의 악취 민원도 많아 수년간 이전 사업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시는 원촌동에서 금고동으로 이전을 계획 중이다.

적격성 조사의 핵심은 이전을 할만큼의 사업성을 확보할 수 있느냐이다. 시는 이 사업에 수천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민간사업자를 찾아 사업을 벌일 방침이다. 자체 재정사업으로 진행하기에는 예산부담이 커 일부 부지 매입만 진행하고 민간투자사업을 진행키로 했다. 토지매입비와 하수처리시설 건설비를 합쳐 전체 사업비는 1조여원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까지는 한화건설이 민간투자 제안서를 접수하고 사업 참여 의향을 보이고 있다. 앞서 한화건설은 사업비 8930억원을 들여 금고동 일원 15만㎡ 부지에 생활하수 처리용량 하루 65t 규모의 하수처리장을 건립하겠다는 투자 제안서를 시에 접수했었다. 대전시는 적격성 검토 결과에 따라 다음 행정절차를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사업성이 있다는 결과가 나오면 본격적으로 민간사업자 찾기에 나선다. 시는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심의위원회 심의, 대전시의회 동의 절차를 거쳐 제3자 공고를 진행할 방침이다.

시는 애초 2030년에서 5년 앞당겨 2025년 건설을 목표로 이전 사업을 추진 중이다. 다만 사업자를 찾아도 이전 대상지역 주민들이 정주여건 악화 등을 이유로 이전을 반대하고 있어 사업 추진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시의회 동의 및 2030 대전도시기본계획 변경 승인, 현 하수처리장 및 이전예정지의 특구개발계획도 변경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적격성 검토 결과가 언제 나올지는 정확히 알기 어렵다”며 “적격성 검토 결과를 토대로 남은 행정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