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청권 새로운 성장동력,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8년 08월 03일 금요일 제18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02일 19시 10분
[특별기고]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정부가 국가발전 전략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사업은 기초과학 기반시설 확충을 통해 우리나라 경제를 세계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려는 것이다. 선진기술을 따라 잡기에 주력한 기존의 과학기술 접근법을 뛰어넘어 '선도형(先導型) 연구개발 체계'로의 전환을 위한 초대형 국책사업이며, 창조적인 연구환경 조성을 통해 세계적인 과학인 육성과 기초과학과 비즈니스가 융합한 국가성장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정책이다. 우리나라가 선진국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기초과학과 원천기술 기반의 혁신창조형 과학기술이 필요하다는 문제 인식에서 과학벨트 건설이 대두됐다. 충청권에 이러한 과학벨트를 건설하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주요 국정철학인 '지방분권' 구현하는 것이며,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로 인해 대통령인수위원회라는 준비기간 없이 당선과 동시에 대통령 임기를 시작했다. 저는 문재인 정부 국정기획자문위원장으로서 이 공백을 메우고, 국정의 큰 그림을 그리는 역할을 빈틈없이 수행했다. 이러한 국가전략에 부응해 대전과 세종, 충남과 충북 등 충청권을 중심으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지구와 기능지구 조성사업이 문재인 정부에서 속도를 내고 있다.

정부는 대전 신동·둔곡지구를 과학벨트 거점지구로 정하고 이곳에 중이온가속기와 기초과학연구원 본원을 설치할 계획이다. 대전을 제외한 나머지 충청권 3개 시·도에는 거점지구와 연계해 응용연구 개발연구 사업화를 수행할 기능지구가 조성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세종시, 충북 오송·오창, 충남 천안 등이다.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 거점지구 조성사업도 기초과학연구원과 중이온가속기, 첨단산업·R&D·주거단지 등의 3대축을 중심으로 점차 모습을 갖추어 가고 있다. 결국 과학벨트는 세종, 대전, 청주, 천안아산의 네트워크다. 글로벌 성장을 추진하는 우리 국토의 허브로 자리매김하는 비전을 갖게 된다.

따라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사업은 충청권의 경제를 활성화시키는 새로운 성장 동력이다. 과학벨트의 핵심 시설인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라온(RAON)'에 산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중이온가속기 라온은 양성자에서 우라늄까지 다양한 중이온을 가속·충돌시켜 물질 구조를 변화, '희귀 동위원소)'를 생성하고, 이를 첨단 기초과학연구에 활용하는 연구시설이다. 이 사업은 우리나라 역사상 최대 기초과학 프로젝트로 총연장 500m의 가속기는 중이온 가속용 선형가속기 중 세계 최대 규모다. 라온은 총사업비 1조 5000억원 정도가 투입돼 2021년 완공과 동시에 운영을 목표로 현재 장치구축과 시설 건립이 진행 중이다. 국비를 포함해 대규모 투자가 이루어지는 만큼 중앙정부와 연결고리가 중요하며, 정부여당의 협조와 지지가 꼭 필요한 사업이다.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각급 연구기관, 관련 기업간 네트워크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있음을 잘 알고 있다. 대전을 중심으로 혁신적인 창업, KAIST, 충남대 등과 연계하면 우수한 기술 인력 벤처 활동이 활성화 될 것이며, 정부와 충청권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중지를 모으면 잘 풀어 갈 수 있다. 충청권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는 글자 그대로 선진국 수준의 기술과 산업이 어우러지는 과학기술 클러스터가 될 것이다. 기초과학에서 출발한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봅시다. 우리 후손들에게 과학 1류의 대한민국을 물려 줍시다.

제가 집권당 대표가 된다면 경제전문가로서 다양한 국정 경험을 바탕으로 당정청이 합심하여 이 사업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임을 약속드린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