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산동 현대아울렛 행정절차 막바지… 유통업체-대전상생 찾을까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2018년 08월 01일 수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7월 31일 19시 43분
대전 유성구 상생안 요구 예정 …시민단체 “착공전 매듭지어야”, 사업자측 “지속적 협의할 것”

슬라이드뉴스2-현대아웃렛조감도.jpg
▲ 현대아웃렛 조감도. 충청투데이 DB
대규모 유통업체인 현대아웃렛의 대전 유성구 용산동 입점을 위한 행정절차가 막바지에 돌입하면서 지역상생 방안 마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할 자치구인 유성구청도 건축 인·허가가 끝나기 전에 지역상생 방안을 최대한 이끌어내려 사업자 측과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백화점 측은 2020년 초 영업개시를 목표로 용산동에 프리미엄 아웃렛을 개점할 계획이다. 아웃렛은 매장 250개와 호텔 50실, 컨벤션센터, 영화관 등으로 구성되는 대규모 시설이다. 일각에서는 경제 활성화를 기대하지만 유통공룡으로 불리는 대형 유통업체가 들어서는 만큼 인근 지역 소상공인 등의 직접적인 피해를 우려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측은 지역에 별도의 법인을 만들겠다는 계획도 내놓지 않아 대전에 입점해 영업하더라도 매출액 대부분은 본사가 있는 수도권으로 유출될 수밖에 없다.

지자체는 대규모 점포의 지역상생을 위한 지역기여도를 평가하지만, 이는 권장사항일 뿐이어서 아웃렛이 이미 들어선 후에는 지역상생을 요구해도 실효성을 거두기 어렵다.

이광진 대전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조직위원장은 “대전에 업체를 입점시키면 지역 구성원으로 참여하는 것이고 소상공인들의 희생이 전제된 참여인 만큼 지역상생에 적극적으로 나설 책임이 있다”며 “공사에 착공하기 전에 지역 상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쪽으로 행정기관들이 상생협력 방안을 매듭지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재까지 현대백화점 측이 지역상생발전 차원에서 내놓은 계획은 지역상생협력기금 60억원, 지역민 1800명 채용, 총 공사비의 30% 이상 대전업체와 공동도급 등이 있다.

유성구는 사업자 측이 제출한 계획과 별도로 지역 여론과 전문가들 의견을 수렴해 지역상생 방안을 모색해 사업자 측에 요구할 방침이다. 구는 지역상인 피해여부를 면밀히 따져 사업자 측과 상생협력 방안이 협의되는 대로 남은 행정절차를 추진해나간다는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대규모 유통업체 유치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 측면도 있지만, 상대적으로 소상공인들은 큰 박탈감을 느낄 수 있다”며 “소상공인과 지역사회를 위해서 어떤 부분이 더 필요한지 검토해 사업자 측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업자 측은 행정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으로 관할기관과 지속해서 협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직 행정절차가 남아있고 시공사 선정도 안된 상태라 착공은 9월경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행정절차가 진행 중이어서 정확한 착공시점은 예상하기 어렵다”라며 “지역상생 방안은 계속해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