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과 대학의 상생과 혁신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8년 08월 01일 수요일 제19면     승인시간 : 2018년 07월 31일 18시 32분
[투데이 춘추]
박정배 청운대학교 공연기획경영학과 교수


학령인구감소 등으로 인해 미래의 위기가 다가오고 있으며 오랜 세월 지속되어 온 서울권 집중화 현상으로 권혁별 대학 격차가 발생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과 함께 다가온 저출산, 고령화, 청년실업 등은 우리 사회에 많은 과제를 던지고 있고 충남지역 대학의 구조와 역할을 재점검하고 당면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것은 시대적으로 중요한 과제다. 따라서 지방대학 지원 확대는 물론 지방대학 경쟁력 강화 정책적 지원을 더욱 적극적으로 시행할 필요가 있다.

지방대학의 핵심문제는 신입생 미충원율 그리고 입학 단계에서와 편입제도를 통한 수도권 대학으로의 우수학생 유출, 졸업생의 양적·질적 취업률 저조에 있다. 지방대학의 문제를 일으키는 교육외적요원으로는 수도권 집중화 현상과 학령인구 격감, 정책적 요인으로는 대학교육 과잉공급, 지방대학 홀대정책을 꼽고 있다. 대학차원에서는 내적으로 대학발전 및 특성화를 위한 자구 노력 부족, 경영쇄신 미흡 그리고 외적으로 지방자치단체 및 기업과 연계 미흡 등을 들고 있다. 지역대학의 발전 방안은 기본적으로 우리나라 지역 균형발전 측면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지역발전과 지역대학의 발전을 동시에 추진할 수 있는 전략이 요구되는 것이다. 또한 지역 대학이 지역발전에 미치는 효과를 고려하여야 하며, 지역대학에 지역사회의 좀 더 많은 관심이 요구된다. 지역대학의 발전 논의에 지금까지 정부와 대학의 역할만 강조되고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은 제외되었는데, 지자체의 적극적 관심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런 때 혁신이 필요하다. 대학은 지역 수요에 맞춘 교육과 연구에 집중하고 지역 사회는 대학과 함께 발전하는 혁신모델이 필수적이다. 피터 드러커는 ‘위대한 혁신’에서 혁신은 어렵게 하지 말고, 너무 많은 것을 시도하지 말며, 미래를 위해 혁신하지 말라고 지적하고 있다. 우선 대학은 보다 긴밀하게 지역 사회 수요에 맞춘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지역 대학의 역할 재정립도 필요하다. 중앙정부나 지방정부의 재정지원(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법 2014년 7월 제정)은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혁신적 방식으로 전개해야한다. 더욱이 4차 산업혁명에 맞는 혁신과 창의성을 갖춘 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지역간 특성을 반영하지 못한 기계적·획일적 평가시스템을 지양해야 한다.

특히 각각의 대학이 자율적 발전 모델을 만들고 혁신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 대학 역시 외부의 지원에 의존하는 수동적 모델을 탈피하고 지역사회의 수요에 맞는 교육과 연구시스템을 적극 도입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