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양 만천하 테마파크 휴가철엔 더 오래 즐긴다

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2018년 07월 19일 목요일 제18면     승인시간 : 2018년 07월 18일 16시 43분
내달 19일까지 휴장無 1시간 늘려, 전망대서 소백산·단양강 한눈에, 1㎞ 구간 레일 알파인코스터 화제

▲ 단양군의 만천하 테마파크가 여름휴가철 연장 운영한다. 사진은 만천하 테마파크를 방문한 관광객들의 모습 . 단양군 제공
대한민국 관광 1번지로 이름난 단양군의 만천하 테마파크가 여름휴가철 연장 운영한다.

18일 군에 따르면 만천하 테마파크는 오는 21일부터 내달 19일까지 휴장 없이 문을 열고 운영시간도 기존보다 1시간 늘어난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다만 매주 월요일은 만학천봉 전망대만 운영한다.

전국적인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만천하 테마파크는 하늘과 땅에서 짜릿한 스릴감과 낭만을 느낄 수 있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만천하 테마파크는 적성면 애곡리 산 1-3 일대 24만 2000여㎡ 부지에 만학천봉 전망대와 짚와이어, 알파인코스터, 단양강 잔도 등을 갖췄다.

관광 단양의 랜드마크로 알려진 만학천봉은 해발 320m에 달걀을 비스듬하게 세워놓은 30m 높이의 아치 철골구조물이다. 나선형 보행로를 따라 10분 걷다 보면 도착할 전망대는 한눈에 펼쳐진 소백산과 단양강이 빚어낸 매력적인 비경에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만학천봉 전망대는 밤이 되면 은은한 조명이 불을 밝히면서 낭만을 더한다. 전망대 바로 밑에는 줄을 타고 새처럼 날아보는 짚와이어가 있다.

과거 호주와 뉴질랜드 개척시대에 음식물이나 우편물 등을 전달하는 와이어를 현대에 와서 레포츠로 개발한 게 바로 짚와이어다. 짚와이어 코스는 만학천봉∼환승장을 잇는 1코스(680m)와 환승장∼주차장까지 가는 2코스(300m)로 구성됐다. 짚와이어는 최고 속도 50㎞이지만 체감 속도는 더욱 빠르다고 한다.

최근 만천하 테마파크에는 산악형 롤러코스터인 알파인코스터가 개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알파인코스터는 매표소∼금수산 만학천봉까지 1㎞ 구간의 레일을 따라 미끄러지듯 내려가는 코스로 구성됐다.

만천하 테마파크의 알파인코스터는 자동으로 레일을 올라가는 길이의 340m 상행부와 탑승객이 속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620m의 하행부로 조성됐다.

만천하 스카이워크 전망대 부근에서 내려오는 하행부 13곳의 급커브 경사 구간이 가장 스릴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단양강 잔도는 단양읍 상진대교에서 강변을 따라 만천하 스카이워크를 잇는 길이 1200m, 폭 2m로 조성됐다. 잔도의 전체 구간 800m는 20여m 암벽 위에 설치돼 강물 위에 있는 환상과 함께 걸을 때마다 짜릿한 전율과 재미를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다.

다누리센터 지영민 시설관리팀장은 “여름휴가철 안전하고 불편함 없이 만천하테마파크를 즐길 수 있도록 시설 점검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채로운 체험시설이 있는 만천하테마파크에 여러분을 초대한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