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서준 '이 녀석', 너무 잘나가네

작년 도움닫기 후 올해 '윤식당2'→'김비서'로 전성기
광고 시장 점령 이어 중국 등 해외 반응도 후끈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7월 17일 08시 02분
박서준 '이 녀석', 너무 잘나가네

작년 도움닫기 후 올해 '윤식당2'→'김비서'로 전성기

광고 시장 점령 이어 중국 등 해외 반응도 후끈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음∼ 영준이 이 녀석, 완벽한 놈!"

tvN 수목극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이영준 역을 맡아 나르시시즘의 극에 달한 대사를 원래부터 자기 것인 양 거침없이 내뱉는 배우 박서준이 만 나이 서른, 데뷔 8년 차를 맞아 활짝 폈다.

이미 '마녀의 연애'(2014), '그녀는 예뻤다'(2015) 등을 통해 꽤 높은 인지도를 지닌 박서준이지만 본격적인 도움닫기를 한 것은 지난해로 볼 수 있다.







지난해 큰 인기를 끈 KBS 2TV 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현실에 온몸을 부딪치는 '청춘 파이터' 고동만 역을 맡아 최애라 역 김지원과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액션도 코믹도 로맨스도 다 소화 가능한 재목임을 증명했다.

그는 이어 영화 '청년경찰'에서 강하늘과 함께 열정 넘치는 경찰대생을 연기, 560만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스크린에서도 패기를 발휘했다.







지난해가 전성기였을 것만 같던 박서준은 올해 초 스타 PD인 나영석의 부름을 받아 tvN 예능 '윤식당2'에 '막내 서빙 알바'로 채용되면서 자신의 역사를 새로 쓰기 시작했다.

바쁜 스케줄에도 '윤식당2' 출연을 위해 스페인어를 열심히 공부해올 정도로 성실한 그는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등 선배들을 극진히 모실 뿐만 아니라 현지 관광객들과도 스스럼없이 어우러지며 묵묵히 일해 여심을 사로잡았다.







그다음 그가 선택한 새 작품은 시청률 8%대(닐슨코리아 유료가구)를 기록 중인 '김비서가 왜 그럴까'. '쌈, 마이웨이'와 비슷한 로코(로맨스코미디)극처럼 보이지만 고동만과 이영준은 분명히 다르다.

코미디와 로맨스에 강한 캐릭터임은 같지만 고동만이 무일푼에 혈기왕성한 청춘이라면, 이영준은 어린 시절부터 산전수전 겪어 나름의 깊은 내면에 능청스러움까지 갖춘 인물이다. 박서준은 그 차이를 정확하게 표현해내고 있다.

특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웹툰과 웹소설이 원작인 만큼 자칫 잘못하면 현실과 괴리된 캐릭터로 비칠 우려도 있었지만, 박서준은 자신만의 매력과 노력으로 그 간격을 좁히는 데 성공했다.

박서준 소속사 어썸이엔티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에 "박서준이 워낙 말투와 제스처 등 원작 캐릭터에 대한 연구를 열심히 했고, 이밖에 정장 스타일링 등 비주얼도 많은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 출연작과 예능에서 보인 박서준 자체의 매력, 원작 캐릭터가 가진 힘, 코믹함과 진지함을 오가는 자연스러운 연기 3박자가 고루 갖춰져 많은 분이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기로 만개한 박서준은 최근 10년 함께한 매니저를 따라 오래 몸담은 콘텐츠와이를 뛰쳐나와 어썸이엔티로 옮겨 새 둥지를 튼 사실이 알려지면서, '의리남'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광고 시장에서도 그야말로 블루칩이다. 훤칠한 키에 건장한 체격, 딱 '요즘 청년'처럼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딱 CF에 적합한 덕분이다. 게다가 스물이 되자마자 군대에도 재빠르게 다녀왔으니, 이미지가 끊길 일도 없다.

'온에어' 중인 광고로만 KB국민카드, KT, 도미노피자, 라네즈, 맥스, 비비고, 웅진렌탈, 참이슬, 호텔스컴바인, 려까지 10편에 이르며 온라인에 광고 중인 공차, 질스튜어트스포츠, 지오지아, 몽블랑코리아, 신세계면세점을 합하면 총 15개 브랜드 모델로 활동 중이다. 추가 광고 계약도 논의하고 있다.

사실 박서준의 전성기는 지금이라고 단언하기도 어렵다. 외국 시장에서도 뜨거운 반응이 이제 시작했기 때문이다.

특히 아직 한한령(限韓領·한류 제한령)이 제대로 풀리기도 전인 중국에서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박서준은 지난 12일 웨이보 한류 세력 차트의 사회 영향력 부문에서 1위 방탄소년단 뒤를 이어 2위를 차지, 국내 배우 중 최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텐센트, 시나닷컴 등 중국 주요 매체에서도 박서준과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대한 기사가 줄을 잇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박서준이 중국 등에서도 '부회장', '준오빠' 등의 애칭으로 불리고 있다"고 전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