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신사, 대리점만 늘리면 장땡?…업주들 ‘피눈물’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8년 07월 16일 월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8년 07월 15일 18시 41분
대전지역 무분별 영업행위 눈살…“대리점 없다”·“수익 크다” 유혹
동종업계 생겨도 막을 법 없어, 인근 출점제한 보호장치도 부재
영세대리점만 폐업·빚더미 신세

# 대전 서구에서 의류매장을 10여년째 운영하고 있던 김모(60) 씨는 최근 이동 통신사 대리점으로 영업전환 후 수천만원의 빚에 허덕이게 됐다. “주변지역에 통신 대리점이 없다”, “현재 월 수익금 보다 두배 넘도록 벌수 있다”라는 지속적인 한 이동통신사의 권유에 따라 영업전환을 했지만, 당초 설명과 달리 주변에는 동종업계가 들어서게 됐고, 결국 과다 경쟁으로 인해 빚만 남게 됐다. 김 씨는 “계약을 할 때만 해도 통신사 직원이 주변상권에 동종업계 출점이 없다고 했지만 결국 이는 거짓말이 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돈을 벌려면 다른 지역에 대리점을 추가로 개설하라고 유도하는 등 대규모 이동통신사의 영업방식에 혀를 내둘렀다”고 하소연 했다.

최근 대전지역에서 A 이동통신사의 무분별한 대리점 유치로 애꿎은 점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대리점의 영업지역 보호를 해주지 않는 이동통신사의 무분별한 영업실적 달성 행위가 시장환경을 흐트려 놓고 있다는 지적이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업계에서 영업관리 직군들의 근무 실적 중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항목은 ‘대리점 유치’다. 이 때문에 이동통신사들은 동종업종의 상권 보호를 생각하지 않고 대리점 유치를 위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어, 결국 과다 경쟁으로 인한 영세 대리점의 피해가 속출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지역에서도 이동통신사의 무분별한 대리점 유치로 매출하락, 폐업 등의 사태를 유발시키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대전 서구 용문동에 위치한 통신 대리점주는 “이동통신사들은 좋은 상권에 위치한 매장들을 방문해 주변 지역에 통신판매 대리점이 없으니 믿고 계약을 해달라는 식으로 대리점을 유치하고 있다”며 “목표달성을 한다면 월세, 인테리어비용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주겠다는 식으로 계약 유도를 하지만 목표치가 매우 높기 때문에 사실상 이를 지키기는 매우 힘들다”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한 지역에서 이 같은 동종업계가 생긴다 하더라도 현행법으로는 막을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프랜차이즈, 금융계 등에선 자체 내규 및 가맹사업법으로 영업지역 보호를 받을 수 있지만, 통신업계의 경우 관련 법률이 없고 동일 업종의 인근 출점제한 보호장치도 전혀 없어 이 같은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A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대리점을 유치할 때 동종업계가 인근에 없다는 식으로 주변상권 전망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서 계약유도를 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대구 등 타지역의 경우 동종업종을 한 곳에 모은 집단상가들이 좋은 효과를 보고 있어, 일부 상권에 대리점 1~2개가 들어선다고 매출 하락은 있을 수 없다”고 해명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