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초 졸업한 지역대학생들 일자리는?… 최저임금 인상 대전·충남 고용 후폭풍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8년 07월 11일 18시 55분
대전 취업자 전년비 감소, 충남 고용률 상승세 꺾여
충북만 유일하게 고용 활황, 최저임금 재인상땐 후폭풍↑

취업.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대전과 충남지역 고용시장이 부진에 부진을 거듭하며 늪에 빠졌다. 이런 가운데 올해 초 최저임금 인상으로 얼어붙은 고용시장 분위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자칫 최저임금의 재인상이 결정될 경우 지역 고용시장에 ‘메가톤’급 후폭풍이 불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11일 충청지방통계청의 ‘2018년 6월 및 2분기 충청지역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대전지역 취업자는 75만 6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8000명(-1.0%) 감소했다.

고용률은 58.5%로 지난해 같은 달(58.9%) 대비 0.4%p 하락했으며 실업률은 지난해보다 0.4%p 상승한 4.4%를 기록했다. 최근 고용 상황 역시 1~6월 월 평균 취업자수 증가폭은 2000명 선을 유지하며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지난 2008년 9월~2010년 2월 이후 최악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충남지역의 고용시장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지난달 충남지역 취업자는 119만 8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1.9% 증가했지만 전월 120만명을 넘어서며 보인 상승세는 멈췄다. 고용률 역시 전달까지 상승세를 보이다 전국 평균(67%)보다 낮은 64.6%로 내려앉았다.

다만 충북의 경우 지난달 취업자수가 3.4% 증가하고 고용률은 1.8%p의 상승을 보이는 등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고용시장 활황을 유지했다.

일각에선 대전과 충남지역의 부진한 고용지표의 요인을 생산가능인구(15~64세)의 감소로 꼽는다. 지난달 대전지역 15세 이상 인구는 129만 2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0.3% 줄었으며 충남은 1.3%만 증가하는 등 둔화된 인구 증가세를 보이며 구직활동에 정체기를 맞이했다는 분석이다.

반면 지역 경제계는 인구요인보다 제조업 등에 미치고 있는 최저임금 인상 역효과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제조업에 최저임금 인상이라는 비용상승 요인이 더해지면서 신규 일자리 창출이 멈췄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지난달 대전지역 제조업 취업자수는 8만 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2% 감소했으며 충남은 반도체 호황으로 제조업 활황을 맞이했음에도 불구하고 0.8%뿐이 증가하지 못했다.

여기에 식당 또는 술집 등 영세사업장에서 주로 근무하는 임시근로자도 최저임금 역효과를 그대로 반영한다고 지적한다. 지난달 대전과 충남의 임시근로자는 지난해 대비 각각 10.4%, 22.4% 줄며 정부가 의도한 소득주도성장의 주요대상인 취약계층이 제외되는 부작용을 반증한 셈이다.

지역 경제계의 한 관계자는 “제조업 취업자의 대폭 감소는 물론 취약계층인 임시근로자의 주요 취업 업종인 숙박 및 음식점업 역시 인원 감축 현상을 보이고 있다”며 “올해 초 최저임금 인상의 충격이 가시화된 가운데 내년도 최저임금마저 대폭 인상된다면 제조업과 취약층 일자리 문제가 더욱 심화되면서 지역 전체 경제지표가 연쇄적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