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관광 성공하려면 콘텐츠·지역역량이 관건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8년 07월 11일 18시 45분
[사설]

정부가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을 내놓았다. 주요 추진 전략은 국제적인 지역관광 거점 조성, 매력적인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확충, 지역관광 역량 강화 및 서비스 품질 향상, 지역관광 일자리 창출을 통한 경제 활성화 등 4가지다. 유관부처 장·차관과 학계·업계에서 참석했고 243개 광역·기초 자치단체장도 영상회의 형태로 참여했다. 민선 7기 출범 후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으로 지역관광 분야를 먼저 꼽았다는 점을 주목할 만하다.

우리나라 국내 관광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는 서울 등 수도권 편중 현상을 들 수 있다. '2017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외국인 관광객의 주요 방문지역은 서울(78.8%), 경상(18.1%), 경기(15.6%), 제주(10.8%), 인천(10.0%) 강원(6.8) 순이었다. 충청권은 3.9%로 전국 8개 권역 가운데 꼴찌에서 두 번째다. 지역관광이 활성화돼야 결국 우리나라 관광산업이 업그레이드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결정적 단서다.

정부 대책이 지역관광의 현실을 정확히 인식하고 구체적이라는 점에서 일단 기대를 갖게 한다. 지역에서 관광활성화를 추진하기엔 한계가 있다고 낙담하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국제 경쟁력을 구비한 콘텐츠나 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하다면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을 찾는 게 맞다. 지역관광 역량을 높이는 한편 지원책도 종합적이고도 입체적으로 모색하지 않으면 안되는 시점이다. 국제적인 지역 관광 거점을 육성하는 전략 목표가 설정된 만큼 이젠 실질적 성과를 창출하려면 어떤 내용과 방식으로 추진하느냐가 관건이다.

관광산업은 굴뚝 없는 고부가가치 산업이다. 정부는 서비스 산업 발전을 위한 후속책도 내놔야 한다. 지자체 차원의 능력과 책임이 한층 더 커졌다. 지자체가 필요 사업을 주도적으로 발굴, 계획하고 중앙정부는 단계별 지원·컨설팅을 하는 '계획 공모형 관광 개발' 방식을 도입했다는 점에서다. 지역 간에 지역관광 인프라를 유치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질 판이다. 지자체와 주민·학계·업계 등 관련자의 협업 체제를 위한 '살아 있는 네트워크'가 당장 강화돼야 하겠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