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 문화유산 보전·복원 힘 쏟는 서산시

이수섭 기자 lss@cctoday.co.kr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제15면     승인시간 : 2018년 07월 11일 16시 27분
개심사 공양간 개축·요사채 보수
74억 들여 해미읍성 주차장 조성

▲ 개심사 전경. 서산시 제공
서산시가 지역의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전 및 복원하기 위한 문화재 정비에 행정력을 집중한다고 1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국비 7억원을 포함 총 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수많은 보물급 문화재를 보유한 개심사의 공양간을 개축하고 요사채도 보수한다고 밝혔다. 또한 지역의 대표 관광명소인 해미읍성에 74억원을 들여 다음 달 준공을 목표로 주차장 조성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올해 6억 9200만원을 들여 국가지정문화재 보수 및 정비에도 힘을 쏟고 있다.

사적 316호인 보원사지의 중장기 종합정비계획이 수립됨에 따라 문화재청과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단계적 정비에 나선다. 해미읍성의 위험구간 성곽을 해체·보수하고 소나무 재선충 방제작업을 벌이는 한편, 해미읍성 내 민속가옥과 경주김씨 고택의 예스러움을 지키기 위한 초가이엉 잇기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는 3억 2000만원을 투입해 지역의 전통사찰 및 도지정문화재의 보전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그간 시는 천장사 염궁선원 복원과 서광사 보제루 신축 및 동문동 오층석탑 및 당간지주 발굴조사를 마무리했다.

앞으로 유상묵 가옥 및 유기방 가옥의 담장, 부성사 동서재 및 사우 마당, 문수사 나한청 단청 등도 보수에 나설 계획이다. 여기에 전통산사, 항교, 서원 등을 교육·문화·체험 프로그램형 관광 상품으로 활용하고 있어 시민들에게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관광객 유치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자긍심과 역사문화도시로서의 면모를 높이기 위해 서산의 역사와 전통이 깃든 문화재의 원형 보존과 효율적 관리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지역에는 이번에 승격 지정된 명종대왕 태실 및 비와 송곡서원 향나무 등 국가지정 문화재 28점을 비롯해 도지정문화재 27점, 문화재자료 21점, 등록문화재 2점 등 총 78점의 문화재와 전통사찰 10개소가 있다.

서산=이수섭 기자 l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