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대통령, 오늘 5박6일 인도·싱가포르 순방…新남방정책 가속

인도 삼성공장 방문, 이재용 만남 시선 집중…경제일정 '빼곡'
한반도·아세안 평화번영 메시지 낼 듯…'싱가포르 렉처' 주목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7월 08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7월 08일 08시 31분
▲ (함부르크=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장인 메세홀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양자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7.8
    kjhpress@yna.co.kr
▲ (함부르크=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장인 메세홀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양자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7.8 kjhpress@yna.co.kr
文대통령, 오늘 5박6일 인도·싱가포르 순방…新남방정책 가속

인도 삼성공장 방문, 이재용 만남 시선 집중…경제일정 '빼곡'

한반도·아세안 평화번영 메시지 낼 듯…'싱가포르 렉처'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5박 6일간의 일정으로 인도·싱가포르 순방길에 오른다.

인도 방문은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번째 서남아시아 지역 방문이며, 싱가포르 방문은 15년 만에 이뤄지는 한국 정상의 방문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인도와 싱가포르는 문 대통령이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 파트너 국가로, 양국 순방은 신남방정책의 이행을 가속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동시에 두 나라가 한반도의 평화·번영을 이루려는 우리 정부의 한반도 정책을 더 지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선 인도 방문에서는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삼성그룹 사업장 방문을 포함, 경제 관련된 일정이 빼곡히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오후 인도에 도착한 뒤 세계 최대 힌두교 사원인 악사르담 사원 방문한다.

이튿날인 9일 수슈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장관을 접견하고, 한·인도 비즈니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특히 9일에는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올 것으로 알려져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만남에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재판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함께 일정을 소화하는 것이 괜찮은가'라는 질문에 "왜 오면 안 되는 것인가. 새로운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일관된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고 답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10일에는 공식환영식에 참석하고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와 한·인도 정상회담을 한다.

이어 양국 경제계 대표인사들이 참석하는 '한·인도 CEO(최고경영자)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하고, 양국 정부 당국과 기관의 협력을 위한 MOU(양해각서) 교환식과 공동언론발표를 가질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CEO 라운드 테이블'에서 쌍용차 최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 회장을 만나 쌍용차 해고자 문제를 논의할 수 있으리라는 예상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10일 저녁에는 인도 국가 원수인 나트 코빈드 대통령과 면담하고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11일 인도를 떠나 싱가포르로 이동하는 문 대통령은 12일 공식환영식에 참석한 후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을 면담하는 데 이어 리센룽 총리와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을 한다.

정상회담 뒤에는 양국 정부 당국 및 기관 MOU(양해각서) 서명식, 공동 언론발표 등도 예정돼 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정부가 배양한 난초에 외국 정상의 이름을 붙이는 '난초 명명식'에도 참석한다. 한국대통령이 난초 명명식에 참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오후에는 한·싱가포르 비즈니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순방 마지막 날인 13일 한반도 및 아시아의 평화·번영에 대한 메시지에 집중한다. 싱가포르 지도층과 여론주도층 인사들 4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싱가포르 렉처'를 통해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싱가포르 측의 요청에 따른 일정"이라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 아세안의 평화번영과 연결된다는 점, 신남방정책과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연관성 등을 중점적으로 설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동포들을 격려하기 위한 오찬간담회를 마지막 일정으로 소화한 뒤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