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통령 "평화야말로 진정한 보훈…전쟁없는 한반도 만들어야"

"참전용사 피와 땀 헛되지 않아…평화의 빛 발하는 나라로 거듭나"
"참전용사 후손 지원 확대"…한국부대 유엔 평화유지군 활동도 언급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6월 26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26일 10시 57분
▲ (워싱턴=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 있는 한국전 참전기념비 공원을 방문해 한국전 참전용사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2017.7.1
    kjhpress@yna.co.kr
▲ (워싱턴=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 있는 한국전 참전기념비 공원을 방문해 한국전 참전용사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2017.7.1 kjhpress@yna.co.kr
문대통령 "평화야말로 진정한 보훈…전쟁없는 한반도 만들어야"

"참전용사 피와 땀 헛되지 않아…평화의 빛 발하는 나라로 거듭나"

"참전용사 후손 지원 확대"…한국부대 유엔 평화유지군 활동도 언급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6·25 유엔 참전용사를 추모하면서 "평화야말로 진정한 보훈이고, 진정한 추모"라고 말했다.

애초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리는 유엔참전용사 추모식에 참석하려 했으나 기상 여건으로 계획을 취소했고, 대신 트위터에 이런 추모 메시지를 남겼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위한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는 보훈에는 국경이 없다"며 "전쟁의 고통에 맞선 용기에 온전히 보답하는 길은 두 번 다시 전쟁 없는 한반도, 평화의 한반도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저와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만났다. 한반도 비핵화와 함께 더는 한반도에 전쟁은 없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도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미국과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 간 적대관계 종식을 선언했고, 또 전쟁포로와 전쟁실종자의 유해 수습을 약속했다"며 "미군 전사자의 유해 200여 구가 곧 가족과 조국의 품에 안기게 되며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들의 유해 발굴도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정부도 미군을 비롯한 유엔군 전사자와 실종자들의 유해 발굴과 송환이 신속하고 온전하게 이뤄지도록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유엔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은 자유와 평화를 지켜낼 수 있었고, 오늘의 발전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68년전 21개국 수많은 젊은이가 세계지도를 펼치고 전쟁의 먹구름이 덮친 '코리아'를 찾았다. 반드시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가족에게 남기고 군화 끈을 조였다"며 "용감한 젊은이들이 가슴 깊이 품었던 것은 자유와 평화를 지키려는 책임감과 인류애"라고 말했다.

이어 "고귀한 마음으로 낯선 땅, 만난 적도 없는 사람들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걸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의 희생과 헌신은 제 삶에도 남아있다. 1950년 겨울 장진호 용사들의 영웅적인 전투로 흥남철수 작전이 성공했고, 그때 메러디스 빅토리호에 오른 피난민 중에 저의 부모님도 계셨다"며 "유엔 참전용사들께 당신들이 흘린 피와 땀이 결코 헛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말씀드릴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전쟁의 폐허 위에서 다시 일어나 높은 경제성장과 민주주의 발전을 이뤘다"며 "'한국은 두 번째의 조국이며, 한국인은 내 가족'이라는 참전용사들의 마음을 잊지 않았다. 전쟁의 어둠이 남아있던 나라에서 평화의 빛을 발하는 나라로 거듭났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독일의료지원 단원으로 활동했던 간호사 한 분은 '그때가 밤이었다면, 지금은 낮'이라고 했다"며 "오늘 대한민국이 이룬 성취가 기적이라면, 유엔참전용사 여러분이 바로 그 기적의 주인공"이라고 재차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유엔 평화유지활동에 참여한 한국부대를 일일이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소말리아, 앙골라, 동티모르, 아이티의 복구 재건과 서부 사하라의 의료지원 임무를 완수했고, 지금은 레바논의 동명부대와 남수단의 한빛부대가 유엔 평화유지군으로 임무를 수행 중"이라며 "여러분이 우리에게 보내준 우정을 잊지 않고 인류 평화를 위해 보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유엔참전용사 한 분 한 분을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기억할 것"이라며 "가족과 후손들이 그 자부심을 함께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참전용사의 대다수가 80세를 훌쩍 넘은 고령이다. 시간이 지나기 전에 많은 분이 한국에 방문할 수 있도록 하고, 방한이 어려운 참전용사에는 현지 행사를 통해 마음을 전하겠다"며 "후손들을 위해 '유엔 참전국 청소년 평화캠프'를 열고 장학금 지급 및 국내 유학 지원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은 '잊힌 전쟁'이 아니다. 워싱턴 D.C 한국전 참전기념 공원 안에 '추모의 벽' 건립을 추진해 전몰장병 한분 한분의 숭고한 희생과 업적을 세계인과 함께 기억하고 기리겠다"며 "참전용사 모두에게 존경을 바치며 영원한 안식을 빈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