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주 이어 충주도 ‘고교 평준화’ 도입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2018년 06월 22일 금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21일 18시 52분
김병우 교육감 지역공약 제시, 서열화 해소·대입 적극 대응
공론화 거쳐 2019학년도 적용

청주에 이어 충주에서도 고교 평준화가 시행된다. 재선에 성공한 김병우 교육감이 내년부터 일반계 고교 평준화를 시행하는 방안을 충주지역 공약으로 제시했기 때문이다.

김 교육감은 선거운동 당시 “중학교 교육의 정상화와 학교 간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지역의 여론을 반영한 충주 고교 평준화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공청회 등 공론화 절차를 거치고 신입생 배정 방법도 연구해 2019학년도에 이 제도를 도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로드맵도 제시했다.

이로써 김 교육감의 ‘함께 행복한 교육 제2기 출범준비위원회’는 충주 고교 평준화 공약 관련, 구체적인 추진 일정을 수립할 것으로 보인다.

평준화 전환을 위한 여건은 어느 정도 형성됐다.

충주 고교평준화시민연대가 왕성하게 활동 중인데다 교원·학부모·학생들도 대체로 반기고 있어서다.

한국지방교육연구소가 충북교육청 의뢰로 지난해 8월 31일 ~ 9월 8일 교원 782명, 학부모 920명, 학생 122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교원 77.1%, 학부모 77.2%, 학생 74.7%가 평준화 전환을 원했다. 평균 76.2%의 지지다.

고교 평준화 정책은 중학교 교육 정상화, 학교 간 격차 해소, 사교육비 부담 경감 등을 위해 1974년 서울과 부산에서 처음 도입됐다.

청주시는 1979년부터 시행됐지만, 남녀 공학 4곳, 남고 2곳, 여고 2곳 등 8개 일반계 고교가 있는 충주시는 비평준 지역으로 남아있다.

도교육청은 다만 8개교 중 읍·면 지역 2개교는 통학 불편, 선호도 저하 등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평준화 대상에서 제외하거나 교육력 향상을 위한 평준화 유예 기간을 둘 가능성이 크다.

청주도 읍·면(옛 청원군)은 비평준화 지역이다.

도교육청은 충주의 평준화고 신입생 배정 방식 역시 청주의 모델을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평준화고 합격자들에게 입학 희망학교를 순서대로 지망하게 하고, 합격자들의 중학교 내신 성적을 4개군(1군 10%, 2군 40%, 3군 40%, 4군 10%)으로 구분해 성적군별 추첨을 통해 배정하는 방식이다.

충북의 3개 시 가운데 제천도 비평준화 지역이지만 학교 수가 많지 않아 평준화 전환 검토 대상에서 제외됐다.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