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 ‘싹쓸이’ 충북도의회 내달초 원구성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2018년 06월 22일 금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21일 19시 21분
5일 의장단·6일 상임위원장단…후유증 우려 합의추대 알려져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사실상 '싹쓸이'한 제11대 충북도의회가 내달초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을 뽑는 원구성에 나선다. 관심은 의장과 부의장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감투싸움'을 벌이는 구태가 재연되지 않을 지와 소수 정당으로 전락한 자유한국당에 상임위원장을 배려, '협치'의 정치력을 발휘할 수 있을 지에 쏠려 있다.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은 32석 가운데 28석을 차지했고, 한국당은 4석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의장과 부의장 2명, 상임위원장 6명을 뽑는 원 구성을 비롯해 도의회 운영의 모든 '키'는 민주당이 쥐고 있다.

다음 달 1일부터 시작되는 11대 도의회는 다음 달 5일 의장단, 6일 상임위원장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민주당 도의원 당선인들은 아직 전체 회동을 하지 않은 채 물밑에서 눈치싸움을 벌이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후유증을 우려, 합의 추대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여의치 않을 경우 당내 경선으로 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1당에서 4석의 소수정당으로 전락한 한국당에 상임위원장을 내줄지도 관심거리다. 민주당 내 일부에서는 '협치' 차원에서 한국당에 상임위원장 1석을 챙겨주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10대 전반기 도의회에서 한국당이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을 독식했던 전례가 있는 데다 한국당의 의석수가 교섭단체 기준에도 미달한다며 반대하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도의회 교섭단체 및 위원회 구성과 운영에 관한 조례'에는 '5명 이상의 의원을 가진 정당이 교섭단체를 구성하고, 교섭단체 대표는 상임위원회를 구성할 할 때 위원과 위원장을 추천한다'고 규정돼 있다.

도의회의 한 관계자는 "의장이나 상임위원장 배분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이 없다"며 "잡음 없이 원 구성을 마치는 것이 11대 도의회의 첫 번째 과제"라고 말했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