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켑카, US오픈골프 2연패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06월 19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18일 19시 24분
브룩스 켑카(미국)가 남자골프 메이저대회 US오픈(총상금 1천200만 달러) 2연패에 성공했다.

켑카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사우샘프턴의 시네콕 힐스 골프클럽(파70·7천421야드)에서 열린 US오픈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오버파 281타를 기록한 켑카는 작년에 이어 US오픈 정상에 올랐다.

시즌 첫 승이자 통산 세 번째 우승이다.

3회의 우승 중 2회가 메이저대회인 US오픈에서 나왔다.

켑카는 2015년 2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피닉스 오픈에서 2012년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고, 작년 미국 위스콘신주 에린 힐스(파72·7천721야드)에서 US오픈 정상에 오른 데 이어 올해는 시네콕 힐스 골프클럽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우승 상금은 216만 달러(약 23억7천만원)다.

2차 세계대전 후 US오픈 2연패를 달성한 선수는 벤 호건(1950∼1951년), 커티스 스트레인지(1988∼1989년)를 이어 켑카가 세 번째다.

켑카는 더스틴 존슨(미국), 대니얼 버거(미국), 토니 피나우(미국)와 공동 선두 자리에서 4라운드를 시작했다.

특히 4라운드 플레이 파트너는 세계랭킹 1위이자 2016년 US오픈 우승자 존슨이었다.

켑카는 2번홀(파3)과 3번홀(파4) 연속 버디로 기선을 제압했다. 5번홀(파4)에서도 세 번째 샷을 홀 약 58㎝ 거리에 붙이며 추가 버디를 잡았다. 6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었지만, 존슨 1타 차로 따돌린 상태에서 전반을 마쳤다.

켑카는 10번홀(파4) 버디를 11번홀(파3) 보기로 맞바꾼 뒤 16번홀(파5)에서 1m 버디 퍼트를 넣으며 막판 기세를 끌어 올렸다.

18번홀(파4)에서 보기를 기록했으나 준우승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을 지켰다.

플리트우드는 이날 7언더파 63타 맹타를 휘두르며 US오픈 한 라운드 최저타 타이기록을 세우고 최종합계 2오버파 282타로 단독 2위를 차지했다.

존슨은 18번홀을 버디로 마무리하면서 이븐파 70타를 적어냈고, 최종합계 3오버파 283타로 단독 3위에 올랐다.

이번 US오픈에서는 조던 스피스(미국·세계랭킹 4위), 욘 람(스페인·세계랭킹 5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세계랭킹 6위), 제이슨 데이(호주·세계랭킹 8위) 등 톱 랭커들이 줄줄이 컷 탈락하는 이변 속에서 열렸다.

안병훈(27)은 26오버파 306타로 최하위인 67위에 그쳤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