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북 인도적 지원, 민간단체 역할이 중요하다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8년 06월 18일 월요일 제22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17일 18시 00분
Untitled-1.jpg

박미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장

지난 8일 필자가 몸담고 있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서는 중부권 직원들의 현충원 보훈둘레길 등반행사 있었다.  매년 연례적으로 CEO와 직원들 간의 소통을 위해 마련하는 자리지만 올해는 특별히 애국지사와 호국영령 12만명이 잠들어 있는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정하고, 둘레길 산책과 현충탑 참배, 연평해전 용사들의 묘역 참배를 진행하면서 직원들과 여러 이야기들을 나눴다. 당시 화두는 역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것이었고, 앞으로 남북 경제협력과 인도적 차원의 대북사업이 활발해 질것에 대비한 우리 NGO의 역할에 대한 고민과 기대를 얘기했다.  

2000년 6월 평양에서 분단 50년 만에 첫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고 ‘6·15 남북공동선언’으로 대북지원을 포함한 대부분의 남북관계가 최고조로 달했던 시기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도 민간단체로 대북사업을 시작했다. 평양 제2인민병원의 소아병동 지원과 평양육아원 지원을 시작으로 이후 북한 전역 6개 육아원에 밀가루, 분유, 두유 등의 영양식 지원과 내복, 방한복 등의 아동의류,  칼슘제 및 영양제, 세탁기, 냉온풍기, 시설 개보수 자재 지원 등이 이뤄졌다.  이후 평양에 빵공장을 설립해 통일빵을 하루 1만개씩 생산해 북한 어린이의 영양 개선에 힘썼고, 2007년에는 과자와 사탕까지 생산이 가능한 어린이종합식료공장으로 확장했다.  

하지만 2010년까지 활발하던 대북지원 사업은 남북한의 경색국면으로 잠정 중단됐다. 16일 요미우리신문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앞서 진행된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은 비핵화 초기 대가로 비료와 의료지원을 원했다고 한다. 실제 북한의 경제사정은 과거보다 많이 나아졌지만 의료 환경이 열악해 결핵 환자는 세계 최고 수준이고 전반적인 의료 서비스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하지만 유엔 안보리가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하고 미국의 압박이 심화되면서 국제기구 단체의 인도주의적 의료지원까지 가로막혔고 우리나라 역시 지난 2010년 천안함 사태 이후 모든 의료 지원과 대북사업을 끊은 상태다.

인도적 지원으로 분류되는 의료지원은 사실상 유엔의 대북제재와 별개의 활동이다. 이에 비핵화 조치에 따른 대북 제재가 완화되기 시작되면 보건의료 남북협력이 가장 먼저 진행될 것이고 지금껏 발목이 묶여있던 민간단체들의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도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펼쳐질 대북지원 사업은 통일기반 구축을 위한 민간단체의 역할이 중요시된다.  앞으로의 민간단체 역할을 살펴보면 첫째 민간단체 내 북한 지역 사회복지 전문가 양성이 필요하다. 둘째 민간단체의 독립성을 확보해 민간단체 차원의 독립재정을 비축하는 것이 필요하다. 셋째 지금까지의 단순 물자 지원과 시설지원이 아닌, 남북한 통일 한국의 인재를 양성하고 공동체 정신 회복이 필요하다. 넷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차원의 정보 조직화 작업이 요청된다. 다섯째 국민들에게 대북지원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피력하고, 통일한국의 비전과 가치를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 여섯째 남북한의 지속적인 교류와 신뢰관계 조성이 필요할 것이다.  

평양에서 사회복지를 하는 게 30년 전 대학시절부터 꿈이었다는 어느 선배님의 꿈이 오래 걸리지 않았으면 하는 소망이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