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도시철도 2호선 민선7기엔 착공할까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2018년 06월 15일 금요일 제8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14일 19시 59분
시장마다 건설방식 달라져 표류, 허태정, 기존 트램방식 유지 공약
정부 타당성 재조사 결과 ‘열쇠’, 市 올해 착공 2025년 개통목표

8면-대전당선자-현충원1.jpg
▲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당선자(왼쪽)와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당선자가 14일 국립대전현충원 현충탑에 참배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현충원 제공 jprime@cctoday.co.kr
대전도시철도 2호선이 민선 7기 임기 내 조기 착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전시장 후보 중 유일하게 기존 건설방식을 유지하겠다고 약속한 후보가 당선되면서 정책의 연속성이 확보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대전지역 최대 현안이자 관심사는 도시철도 2호선 건설방식 문제였다.

대전은 2006년 1호선 개통으로 본격적인 도시철도 시대를 열었지만 12년이 지난 현재까지 2호선 건설에 착수하지 못하고 있다.

그간 도시철도 2호선 건설은 광역시인 대전의 숙원사업이었지만 시장이 바뀔 때마다 건설방식을 달리하면서 끝내 첫삽을 뜨지 못했다.

8면-대전당선자-현충원2.jpg
민선 5기인 2012년 고가방식의 자기부상 열차로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가 민선 6기인 2014년 노면전차(트램·TRAM)로 기종을 바꿨다. 대전의 역점사업인만큼 민선 7기를 이끌 대전시장 후보자들도 건설방식을 놓고 이견을 보였었다.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당선인은 기존대로 트램방식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지만 나머지 후보들은 지하철이나 대중교통체계를 중심으로 건설방식을 바꾸자는 입장이었다.

결과적으로 이제 대전도시철도 2호선을 어떤 방식으로 지을지에 대한 논란은 종식된 셈이다.

허태정 당선인은 후보자 시절 “시장이 바뀔때마다 계획이 변경되면 시민 고통만 커진다”며 “기존 트램방식으로 도시철도 2호선을 하루 빨리 건설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었다.

도시철도 2호선이 계획처럼 트램으로 착공되려면 대전시가 수립한 기본계획이 적절한지 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해야 한다. 기획재정부는 지난해말 트램 기본계획이 변경되면서 타당성재조사 결정을 내렸고 올해 2월 한국개발연구원이 연구진을 구성해 본격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8면-대전당선자-현충원3.jpg
허 당선인도 타당성재조사 결과에 따라 2호선 건설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재조사를 통과하지 못하면 대전과 트램은 인연을 이어가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타당성재조사 결과는 올해 하반기 도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시는 올해 타당성재조사가 나오는 대로 실시설계용역을 발주한 뒤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며 완공 시기는 2025년으로 잡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큰 무리없이 타당성재조사를 통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당선인이 확정되고 공약상 건설방식도 그대로 이어지는만큼 계획대로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8면-대전당선자-현충원4.jpg
8면-대전당선자-현충원5.jpg
8면-대전당선자-현충원6.jpg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