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 표심 분석… 보수표심 변화 여당견제 심리 없어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8년 06월 14일 목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13일 23시 44분
6·13 지방선거에서 드러난 충북의 표심은 변화를 선택했다. 충북 유권자들은 적폐 청산과 문재인 정권 안정에 힘을 실어줬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이 6곳(청주·충주·단양·옥천·영동·음성)에서 승리했고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이 3곳(제천·진천·증평)을 차지했다. 도지사는 야당이었던 이시종 후보가 재선에 성공했지만 수부도시인 청주와 북부·남부 등 도내 주요 지역을 보수 정당이 지켜냈다. 하지만 이번 선거에선 민주당이 당선자를 대거 만들어내면서 충북의 정치지형은 확실히 바뀌게 됐다. 도지사와 주요 핵심 선거구는 물론, 보수 지역으로 분류됐던 시·군까지 민주당이 차지하면서 충북 표심이 변했다. 이번 선거 결과를 두고 지역 정가는 유권자들의 여당 견제 심리가 발동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선거 기간 실시된 다수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의 압승이 점쳐졌던 것을 감안, 야당에 분발의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지도부는 선거운동 기간 도내 전역을 누볐다. 자당 후보들에 대한 지지와 문재인 정부의 민생 회복에 힘을 보태달라고 호소했다.

각종 악재에 고심했던 한국당 후보들은 선거 막바지까지 ‘여당 견제론’을 내세우며 민심 얻기에 노력했지만 표심을 잡는데 실패했다. 여당의 역전승으로 풀이되는 이번 선거지만 지역 정치권은 2020년 열리는 21대 총선과 연결 될 것이라는 점에서 무겁게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여당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야당은 이번 패배를 거울삼아 2년 후 총선 승리를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충북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과 민선 7기 지방정부의 중간 성적표가 2년 후 총선 지형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