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與 개혁과제 속도… 보수재편 불가피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8년 06월 14일 목요일 제7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13일 23시 04분
전국 정국전망
홍준표 대표 이르면 오늘 사퇴
바른미래당도 존립기반 ‘흔들’

6·13 지방선거에서 민심은 야당에 강력한 ‘경고장’을 던졌다. 반면 집권 여당에게는 더욱 추진력 있게 국정운영을 해나갈 수 있는 확실한 기회를 부여했다.

이번 선거는 지지율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정부·여당과 무기력한 야당의 대결이었기에 어느 정도 예견된 승부였다. 민심이 고스란히 반영된 이번 선거 후 정국 주도권의 향배는 극명하게 갈리게 됐다.

당장에 보수재편이 불가피해졌다.

보수 진영 내부에서도 '이대로는 안 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분출하면서 정계개편이 촉발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보수진영이 갈려 각자도생으로 생존을 도모했지만 현재와 같이 여권에 유리한 '기울어진 운동장' 구도로는 보수의 존립 자체가 위태롭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

여기에 한국당은 내부적으로 내홍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막말 논란에 휩싸였던 홍준표 대표는 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이르면 14일 대표직에서 물러날 것으로 전해졌다. 홍 대표는 SNS를 통해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사실상 서울시장 선거에 당력을 쏟아 부은 바른미래당도 이번 선거결과를 계기로 정치적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위에 그치면서 당의 존립기반 자체가 흔들리게 됐다. 유승민 공동대표도 14일 선거 참패와 관련한 대표직 사퇴와 입장 등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공천을 놓고 유승민계와 안철수계 내부 불화설이 나돌았던 것을 감안하면 바른미래당의 향후 행보도 예측하기 힘든 상황으로 빠져 들고 있다.

반면 압승을 거둔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강력한 정국 주도권을 기반으로 개혁 과제에 속도를 붙일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중앙권력에 이어 지방권력까지 확보하게 되면서 국정 개혁 동력과 장악력을 극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백승목 기자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